[간밤TV] 첫방 ‘해치’ 정일우·고아라·권율의 운명 같은 첫 만남…최고 10.9%

뉴스

[간밤TV] 첫방 ‘해치’ 정일우·고아라·권율의 운명 같은 첫 만남…최고 10.9%

<해치>가 첫 방부터 최고 시청률 10.9%를 기록하는 기염을 토했다.

11일 첫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해치> 1회에서는 ‘천한 왕자’ 정일우(연잉군 이금), 조선 걸크러시 사헌부 다모 고아라(여지), 정의와 의기만큼은 조선 상위 1% 열혈 고시생 권율(박문수)이 대면하며 조선의 역사를 뒤집을 3인의 운명적 만남을 알렸다.

‘해치’. SBS 제공

‘해치’. SBS 제공

이날 방송에서는 조선의 절대 군주 김갑수(숙종)의 아들이지만 천한 무수리의 몸에서 태어난‘천한 왕자’ 정일우의 모습이 그려졌다. 반천반귀 정일우는 궁궐과 저잣거리, 기방을 넘나든 채 마치 자유로운 공기처럼 자신만의 삶을 살고 있었고 그 누구도 그의 가슴 속 깊이 꿈틀거리는 권력을 향한 열망을 엿보지 못했다.

궁궐 내에서는 정일우와 언제 바뀔지 모르는 위태로운 왕좌를 두고 팽팽하게 대척할 ‘소현세자의 후손’ 정문성(밀풍군 이탄)이 있었다. 정일우와 정문성의 대립은 긴장감을 선사했다.

정일우와 고아라, 권율의 운명적 첫 만남은 각각 기방과 시험장에서 이뤄졌다. 고아라는 사헌부 감찰을 위해 기생은 물론 남복(평민의 무복)으로 변복한 남장까지 변신을 거듭한 데 이어 칼을 든 덩치 큰 장정들도 맨손으로 제압하는 등 사헌부 다모의 단단한 모습을 보여 이목을 집중시켰다. 권율은 함께 시험을 보는 정일우를 향한 호감 어린 눈빛에서 그의 대술을 알고 정의감에 불탄 채 그의 뒤를 밟는 모습까지 앞으로 펼쳐질 브로맨스를 기대하게 했다.

다모 고아라가 정문성의 계시록을 빼내다가 위험에 처하는 마지막 장면은 최고 시청률 10.9%를 기록했다. “쥐는 들에 살아야 하는데 왠 예쁘장한 쥐새끼가 산에 사네!” “불쌍해서 어디 잡겠어?”라는 정문성의 잔혹한 말에 갑자기 나타난 정일우는 “그럼 놔줘”라며 왕재다운 호기로 대적했다.

<해치>는 영조의 청년기이자 어디에서도 환영받지 못하는 ‘천한 왕자’ 정일우의 스토리, 즉위하자마자 후사가 없는 한승현(경종)의 후계 문제로 인한 노론과 소론의 권력 쟁탈, 무분별한 사람을 죽이고 그들의 이름과 숫자를 책에 적은 정문성의 계시록, 각종 비리와 부정부패에 맞서 싸우는 사헌부의 모습을 맛깔스럽게 버무려냈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해치>(2회 기준)는 11시 2분경 최고 시청률 10.9%에 도달했고 수도권 시청률은 8.3%, 전국 시청률은 7.1%를 올렸다. 2049 시청률도 3.6%를 기록, 메인 타겟층의 기대를 제대로 만족시켰다.

한편 <해치>는 매주 월, 와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