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밤TV] “처음엔 관심 없었다”…‘아는형님’ 현아♥던, 연애 풀스토리

뉴스

[간밤TV] “처음엔 관심 없었다”…‘아는형님’ 현아♥던, 연애 풀스토리

[간밤TV] “처음엔 관심 없었다”…‘아는형님’ 현아♥던, 연애 풀스토리

현아와 던의 연애 스토리가 공개됐다.

9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서는 연예계 대표 커플인 현아와 던이 전학생으로 출연했다.

연애만 4년 째인 두 사람은 그동안 알려지지 않았던 연애 스토리를 털어놨다. ‘누가 먼저 대시했냐’는 질문에 현아는 “자존심 상하는데 내가 1년 반을 기다렸다. 썸은 없었고, 나 혼자만 사랑에 빠진 거다. 짝사랑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던에 대해 “어느 순간 던이 내가 생각했던 것과는 반대로 행동했다. 예를 들면, 매일 같이 스케줄, 연습하는데도 전화번호 절대 안 물어보고 항상 10m 이상 거리를 뒀다. 그런 게 자꾸 눈에 보였던 거 같다”고 말했다.

이어 “이상하게 던에게서 자꾸 내 얼굴이 보였다”며 “뭔가 나랑 비슷한 생각을 갖고 있다는 생각 때문에 궁금해졌고 알아가게 됐다. 난 사람을 길게 보는 편인데 그러다 보니까 좀 오래 걸렸다”고 밝혔다.

던에게 다가가기 위해 노력했던 현아. 반면 그의 마음을 눈치채지 못한 던은 “난 그때 연습생이었다. ‘설마 현아가 나를 좋아할까’라는 마음이 컸던 거 같다. 난 아직 데뷔도 못 했으니까”라고 말했다.

던은 “맨 처음에는 현아에게 관심이 별로 없었다. 처음에는 그냥 신기한 정도였지, 관심은 없었다”면서도 “근데 대스타인데 주변 사람들도 잘 챙기고, 겸손하고, 내가 상상하던 거랑 많이 달랐다”고 털어놨다.

이어 “되게 멋있는 선배라고 생각하면서 마음이 조금 열려서 좋게 보이다가 나중에 친해진 후 고민 상담을 하는데 말이 되게 잘 통했다. 생각하는 것도 비슷해서 그때 확신을 가졌다”며 “현아가 날 좋아한다는 걸 알았을 때 말로 표현할 수 없었다. 설마 했는데 기분이 많이 묘했다”고 밝혔다.

현아는 마음을 고백했던 순간을 떠올리며 “내가 할 얘기가 있다고 했다. ‘너를 좋아한 지가 좀 오래됐는데 네가 눈치채주길 바랐다. 내가 먼저 고백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었는데 너가 생각보다 눈치가 많이 없더라. 그래서 용기 내서 이렇게 고백하는데 내가 기다려 주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근데 던이 갑자기 확 들어왔다. ‘왜요? 지금 만나면 안 돼?’라고 하더라”며 “너무 좋아서 발을 동동 구르긴 했는데 너무 오래 기다렸는데 쉽게 그러니까 심쿵하기도 하면서 조금 씁쓸했다. ‘날 좋아하는 게 맞나? 이게 꿈인가?’ 싶었다”고 덧붙였다.

현아의 고백에 즉각 대답한 이유에 대해 던은 “생각하게 하고 싶지 않았다. 현아가 기다려준다는 말이 내가 데뷔도 해야 하고, 마음의 준비가 될 때까지 기다려준다는 의미였는데 나는 이미 좋아하는 마음이 더 컸다. 그냥 일단 만나고 싶었다”며 현아에 대한 애정을 과시했다.

공개 연애를 하게 된 두 사람. 현아는 “난 진짜 괜찮다. 근데 던이한테 많이 미안했다. 연애 사실을 알려야겠다는 거 때문에 알려진 건 아니지만, 어떤 이유던 간에 공개 연애가 시작됐고 인정하지 않았냐”며 “내가 거짓말하는 걸 정말 싫어한다. 그리고 우린 성인이니까 무슨 행동을 할 때 책임을 져야 하지 않냐. 난 이미 고백할 때부터 결정을 내렸던 거다”라고 말했다.

이어 “내가 책임을 지려면 팬들이 실망할 수도 있고, 응원해줄 수도 있지만 적어도 내가 하는 일에 대해서만큼은 더 신경 써서 멋진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는 것 때문에 앨범도 오래 걸렸다”고 덧붙였다.

또 던에게 미안한 이유에 대해서는 “나는 진짜 괜찮았던 게 활동한 지 오래되지 않았냐. 근데 던이는 이제 시작하는 단계여서 미안하다는 말로밖에 표현이 안 됐다”며 “나는 던이가 진짜 음악을 잘하는 친구라는 걸 알기 때문에 많은 사람들도 알아줬으면 좋겠고, 새로운 시작을 함께하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던을 응원하기도 했다.

한편, ‘아는형님’은 매주 토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