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아 "던 1년 반 동안 짝사랑 했다" 열애 4년차, 러브스토리는?

뉴스

현아 "던 1년 반 동안 짝사랑 했다" 열애 4년차, 러브스토리는?

 

연예계 대표 커플 가수 현아와 던이 러브 스토리를 최초 공개했다.


9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프로 '아는 형님'에는 공개 연애 중인 현아♥던 커플이 전학생으로 출연했다.


현아와 던은 공개 연애 후 처음으로 예능 프로그램에 동반 출연 했는데 현아는 "'아는 형님'이 처음이자 마지막이다. 같이 예능 하지 않기로 했다. 일은 일이니까"라고 강조했다. 던은 현아와 동반 출연을 결심한 이유에 대해 "난 예능 찍는 걸 쑥스러워 해가지고 많이 망설였는데 혼자보다는 둘이 나은 거 같아서 의지가 되니까 나오게 됐다"고 설명했다.


교제한 지 4년 정도 됐다는 현아와 던은 어디서도 공개하지 않았던 러브 스토리를 최초 공개했다. 먼저 현아는 "자존심 상하지만 내가 던을 1년 반을 기다렸다. 썸은 없었고, 나 혼자만 사랑에 빠졌다"고 털어놨다.

 

이어 "던이 어느 순간 내가 생각했던 것과 전부 반대로 행동했다. 매일 같이 있는데도 전화번호도 안 물어보고, 항상 10m 이상 거리를 뒀다"며 "근데 던에게서 이상하게 내 얼굴이 보였다. 나와 닮은 거 같았다. 나와 비슷한 생각을 갖고 있다는 생각에 궁금해졌다. 그래서 난 원래 사람을 길게 보는 편이라 1년 반 동안 지켜봤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던은 "그때 나는 연습생이었다. '설마 현아가 나를 좋아할까'라는 마음이 컸던 거 같다. 아직 데뷔도 못 했기 때문"이라고 해명했다. 그러자 현아는 "내가 티를 많이 냈는데 전혀 눈치를 못 챘다. 던이 생각나서 샀던 물건이 있었는데 몇 달 동안 갖고 있었다. 던의 숙소 근처에서 밥 먹고 자연스럽게 지나가다가 전화로 나오라고 했는데, 바빠서 못 나온다고 했던 적이 몇 번 있었다"고 털어놨다.

 


이에 던은 "그때 나는 연습생이었다. '설마 현아가 나를 좋아할까'라는 마음이 컸던 거 같다. 말로 표현할 수 없었다. 너무 좋았다"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도 "처음에는 관심이 별로 없었다. 그냥 신기한 정도였다. 근데 이 정도 대스타인데도 사람들 잘 챙기고 겸손하고 상상하던 거랑 많이 달라서 마음이 열렸다"며 "나중에는 친해져 고민 상담을 했는데 말이 잘 통했다. 그때 조금씩 확신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수근은 현아와 던에게 싸운 적 있는지 물었다. 현아는 "나는 싸운다고 하고 있는데 싸움이 안 돼"라며 "다 받아주고 있어서"라고 말했다. 던은 "난 화를 잘 안 내"라고 밝혔다. 현아는 "던은 뽀뽀귀신이야"라며 던의 사랑꾼 면모를 공개했다. 이어 던의 다섯 가지 장점을 단박에 언급했다. 현아는 "던이 춤을 잘 춰"라고 말했다. 던은 형님들 앞에서 춤 실력을 선보였다.

 

장혜원 온라인 뉴스 기자 hodujang@segye.com 사진='아는 형님'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