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상이몽2’ 정겨운·김우림 출연 둘러싼 불편한 시선

뉴스

‘동상이몽2’ 정겨운·김우림 출연 둘러싼 불편한 시선

정겨운·김우림 부부를 지켜본 대중들의 시선은 엇갈렸다.

정겨운은 11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동상이몽2)에 출연해 부인 김우림과 함께한 일상을 공개했다.

정겨운·김우림 부부가 부부 생활을 공개했지만 이를 지켜보는 대중들의 시선은 엇갈렸다. SBS 방송 화면 캡처

정겨운·김우림 부부가 부부 생활을 공개했지만 이를 지켜보는 대중들의 시선은 엇갈렸다. SBS 방송 화면 캡처

이날 방송에서 정겨운·김우림 부부는 정겨운의 이혼과 관련해 아픔을 털어놓기도 했다. 정겨운은 <동상이몽2> 출연을 망설였다며 “스페셜MC로 나온 뒤 (대중들이) 나에게 관심이 받았다. 또 악플도 많았다. 아예 다 밝히도록 나와 보자는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이들 부부는 달콤한 일상을 공개하면서도 장인이 정겨운의 이혼 사실을 알고 눈물을 흘렸던 사연도 털어놨다. 장인은 그의 이혼 사실을 접한 뒤 하루종일 차 안에서 울었다고 했다. 김우림은 “아빠가 우는 걸 처음 봤다. 우는 것만으로도 ‘이 만남은 안 되는 거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방송에서 정겨운의 이혼 사실이 여러 차례 언급됐고 시청자들 역시 반응을 보였다.

대부분의 시청자들은 정겨운의 출연이 불편하다는 의견을 내비쳤다. 이혼 1년 만에 열애설이 불거졌고 재혼에 성공한 그가 굳이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부부 생활을 공개한 것은 과하다는 내용이다. 이혼은 죄가 아니지만 이혼의 아픔을 간직한 상대방에 대한 배려도 필요하다는 지적도 이어졌다.

또한 이들 부부가 공개한 일상 중 침대 위에서 양치질을 하는 아내를 업고 욕실까지 이동하는 모습과 양치 중 잠이 드는 모습을 예를 들며 과도한 애정 행각이 불편했다는 의견도 있었다.

‘동상이몽2’ 정겨운·김우림 출연 둘러싼 불편한 시선

한편에선 정겨운의 행복을 바라는 댓글들도 있었다. 프로그램의 선택과 애정 표현도 자유이며 재혼한 만큼 현재에 집중하는 모습도 나쁘지 않다는 응원이다.

시청자의 반응이 엇갈린 가운데 정겨운·김우림 부부가 출연한 <동상이몽2>는 1부 6.3%, 2부 7.2%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동시간대 1위 자리를 지켰다. 이는 지난주 방송보다 상승한 수치다.



1 Comments
21 시네시민 02.12 10:17  
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