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9 리믹스’ 프로젝트로 강남소방서 찾은 그레이, 일일 소방관으로 변신

뉴스

‘119 리믹스’ 프로젝트로 강남소방서 찾은 그레이, 일일 소방관으로 변신

가수 겸 프로듀서 그레이가 최근 서울 강남소방서에서 일일 명예 소방관의 업무를 체험하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 AOMG

가수 겸 프로듀서 그레이가 최근 서울 강남소방서에서 일일 명예 소방관의 업무를 체험하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 AOMG

프로듀서 겸 가수 그레이가 일일 명예 소방관으로 변신했다.

9일 오전 11시9분 힙합 레이블 AOMG의 공식 유튜브 채널에는 그레이의 소방체험 일기가 담긴 ‘119 리믹스(REMIX)’ 프로젝트 영상이 공개됐다.

앞서 그레이는 지난해 12월 직접 프로듀싱하고 51명의 힙합 아티스트들이 참여한 ‘119 리믹스’를 발매해 화제를 모았다. 그는 당시 음원의 수익금 2500만원을 화상환자의 치료와 재활을 도모하는 한림화상재단에 기부했고, 2020년 몸짱소방관 희망나눔 달력 구매에 사용됐음을 알리기도 했다.

이번 영상 역시 이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그레이의 소방관 체험이 담겨있다. 서울 강남소방서에서 진행된 이번 프로젝트는 지난 프로젝트를 함께 한 51명의 힙합 아티스트들을 대표해 그레이가 참여했으며, 소방 로프 체험부터 심폐소생술을 배우는 등 실제 강남소방서에서 사용되는 구급차와 고가차에 타고 소방대원들과 호흡하는 그레이의 모습이 그려졌다.

실제 소방관들이 사용하는 장비를 직접 착용한 그레이는 매일의 출동 속에서 항상 책임감을 져야 하는 소방관들의 노고에 감사를 전했으며, 체험의 끝으로 일일 명예 소방관으로서 소방관 명찰을 부여받아 뜻깊은 체험이라는 소감을 남겼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