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듀’ 시즌1·2 참가자들 조작 의혹 관련 입장 밝혀···“결과가 이미 정해진 경쟁”

뉴스

‘프듀’ 시즌1·2 참가자들 조작 의혹 관련 입장 밝혀···“결과가 이미 정해진 경쟁”

니와 시오리. 엠넷 제공.

니와 시오리. 엠넷 제공.

엠넷 아이돌 오디션 ‘프로듀스 101’ 시리즈 조작 논란과 관련, 연출자가 인정한 시즌3·4 외에 1·2 조작 의혹에 대한 폭로가 이어지고 있다.

MBC ‘PD수첩’ 등에선 ‘프로듀스 101’ 시리즈에 참여했던 복수의 연습생이 익명으로 방송과 투표 조작에 대한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다른 경연 프로그램 ‘아이돌학교’ 참가자였던 이해인은 얼굴과 실명을 노출하고 조작과 인권 침해를 주장했다.

시즌1에 출연했던 일본인 연습생 니와 시오리는 8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인 트위터에 “오디션 프로그램은 전부 결과가 이미 정해진 경쟁이고, 시즌1이 다르다는 것도 있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니와 시오리는 “‘픽 미’(시즌1 타이틀곡)곡을 처음 들었을 때 일부 소속사 애들은 이미 곡과 춤을 완벽하게 연습해 오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니와 시오리는 자신의 글이 주목을 받자 “말이 부족해서 오해를 살만한 트윗이 되어버렸다면 정말 죄송할 따름”이라며 “나는 단지 제작자와 사무실 사람들이 거래하고 있었을 뿐 연습생 애들은 아무것도 모르고 휘둘렸다고 말하고 싶었다. 데뷔 조 애들도 똑같이 힘들어했다. 출연진은 나쁘지 않다”고 해명했다.

시즌2 참가 연습생도 재발 방지를 호소했다. 시즌2 출신 박희석은 자신의 SNS에 “두 번 다시는 하루하루를 간절히 꿈꾸는 연습생들, 아티스트들에게 이러한 일이 반복되지 않았으면 한다”고 했다.

‘프로듀스 101’ 시즌2로 민들어진 프로젝트 아이돌그룹 워너원 이대휘는 이날 SBS 웹드라마 ‘몽슈슈 글로벌 하우스’ 제작발표회에서 “이 질문을 (내가 속한 아이돌그룹 AB6IX) 쇼케이스에서도 받았다. 그때보다 사태가 커졌는데 마음이 아프다”며 “그 친구들은 열심히 한 노력까지 흐려지는 느낌을 받아서 너무 안타깝다. 잘 이겨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경찰은 ‘프로듀스 101’ 전 시즌에서 조작 가능성이 있었을 것을 염두에 두고 수사 중이다.



1 Comments
12 proterran 11.08 23:06  
진실은 무엇일까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