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밤TV] ‘트랩’ 인간사냥 덫에 걸린 이서진…해결사는 성동일 뿐?

뉴스

[간밤TV] ‘트랩’ 인간사냥 덫에 걸린 이서진…해결사는 성동일 뿐?

<트랩>이 첫방송부터 화제를 모았다.

9일 첫 방송된 OCN <트랩> 1회 ‘사냥꾼들’에서는 아내와 아들을 잃고 인간 사냥의 덫에 걸린 강우현(이서진)의 이야기가 펼쳐졌다.

OCN ‘트랩’ 갈무리

OCN ‘트랩’ 갈무리

강우현은 불길에 둘러싸인 건물에서 아내와 아들을 찾아 건물 밖으로 빠져나온 뒤 길에서 쓰러졌다. 다행히 지나가던 운전기사에게 구조돼 목숨을 건졌다.

그는 담당 형사인 배남수(조달환)에게 “우리는 사냥을 당했다. 아내와 아들을 살려달라”고 말하며 긴장감을 자아냈다.

배남수는 상사인 장만호에게 이 사실을 알렸고, 장만호는 고동국(성동일)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하지만 고동국은 딸 고민주(최명빈)를 만나기 위해 전처 박선미(이나라)의 가게를 찾았고, “나 다음달 퇴임한다”며 가족과의 시간에 집중하려 했다.

같은 시각 강우현은 부상이 심해 말도 제대로 하지 못했고, 노트북으로 사고 당시 상황을 진술하려고 했다.

사건 발생 이전, ‘국민 앵커’라는 전국민의 신임과 귀여운 아들, 아름다운 아내까지 모든 것을 다 가진 그의 모습이 그려졌다.

강우현은 결혼기념일을 맞아 가족 여행을 떠났고, 폭우가 내려 의문의 산장으로 들어갔다. 산장 주인인 마스터 윤(유경호)은 친절하게 맞이했고, 테이블에 앉아있던 사냥꾼(성혁)이 곧이어 자리를 비웠다. 잠시후 강우현의 아들 강시우도 함꼐 사라졌다.

강우현과 아내 신연수는 아들을 찾아 나섰고, 아내 역시 실종되고 말았다. 산장으로 다시 돌아간 강우현은 폭주하며 마스터 윤을 다그쳤지만 되려 마스터 윤에게 폭행을 당했고 그로부터 “인간 사냥을 시작한다”는 충격적인 말을 들었다..

마스터 윤은 강우현에게 아들과 아내가 있는 곳의 지도를 주며 “날 한 번만 더 화나게 하면 아들 모가지가 따일 거다. 둘 중 한 명을 구하러 가라”고 했다. 강우현이 다친 다리를 붙잡고 떠나자 마스터 윤은 다른 사냥꾼들에게 “지금 출발했다”고 알렸다. 강우현은 아들에게 향했다.

다시 현재 시점, 강우현은 병원에 입원해 불안정한 모습을 보였다. 그의 비서인 김시현(이주빈)이 등장해 그를 진정시켰고, 배남수는 김시현에게서 수상한 점을 포착해 뒤를 쫓았다.

배남수는 고동국과 통화하며 자신이 포착한 정황을 전달하려고 했으나 정전이 발생했고, 누군가에게 밀려 건물에서 추락했다.

정체모를 인간사냥을 시작으로 형사까지 추락한 긴장감 넘치는 전개 속에서 극의 미스터리함은 극대화됐다.

한편, <트랩>은 매주 토요일, 일요일 오후 10시 20분에 방송된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