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욱-조부 ‘효도 사기 분쟁’ 일단락→“토지·빌라 돌려드리고 소 취하”

뉴스

신동욱-조부 ‘효도 사기 분쟁’ 일단락→“토지·빌라 돌려드리고 소 취하”

법정 싸움으로 번졌던 배우 신동욱과 그의 조부간의 ‘효도 사기’ 분쟁이 일단락됐다.

신동욱의 조부 신호균씨는 7일 법률대리인을 통해 “나는 고령으로 기억력이 많이 떨어졌고 판단력도 떨어졌다”며 “손자인 피고가 밤샘 촬영 등으로 바쁜 방송 일정으로 나와 연락이 되지 않는 것에 대해 손자가 나에게 빌라와 토지를 받은 후 의도적으로 연락을 피하는 것으로 오해를 했다”고 밝혔다.

SBS ‘본격 한밤연예’ 캡처

SBS ‘본격 한밤연예’ 캡처

이어 “내가 죽기 전 가족들이 나를 찾아오도록 하려고 손자의 유명세를 활용하려는 마음도 없지는 않았다”며 “모든 것은 제 탓이다. 흐려진 기억력과 판단력 때문에 상황을 오해하고 손자에게 불리한 내용의 인터뷰를 했고 나의 일방적 주장과 오해로 손자에게 큰 피해를 줘서 미안하게 생각하고 사과한다”고 했다.

신호균씨의 급작스러운 사과 발표로 이들의 법정 소송은 마무리되는 모양새다.

이에 신동욱 측은 “조부에게 받았던 토지와 빌라는 돌려드리기로 했다”며 “소송도 곧 취하할 예정”이라고 했다.

신동욱의 효자 사기 논란은 신호균씨가 지난달 2일 TV조선과 인터뷰를 하면서 불거졌다. 당시 신호균씨는 손자 신동욱에게 효도를 전제로 집과 땅을 물려줬지만 이후 집에서 나가라는 통고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또 신호균씨는 신동욱의 연인 ㄱ씨에게서 이러한 말을 들었으며 이후 땅과 집을 돌려달라는 소송을 제기했다고도 했다.

당시 신동욱 측은 “조부의 주장은 모두 허위 사실”이라며 “신동욱과 조부는 계약상 필요한 서류들을 당사자 간 직접 발급, 담당 법무사 집행 하에 진행됐다”고 했다. 또 “신동욱의 조부는 아내, 아들, 손자 3대에 걸쳐 가정폭력과 폭언, 살인 협박은 물론 끊임없는 소송을 진행해 가족 구성원들에게 싶은 상처를 입혔다”고 했다.

이때 신동욱의 부친까지 나서 해당 토지와 빌라는 원해서 받은 것이 아니라는 해명을 하기도 했다.

신동욱은 조부와의 분쟁이 세상에 알려지자 지난 6일 첫 방송을 시작한 tvN 수목드라마 <진심이 닿다>에서 자진 하차했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