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운전 집행유예 선고 채민서 SNS에 사과…비난에 다시 삭제

뉴스

음주운전 집행유예 선고 채민서 SNS에 사과…비난에 다시 삭제

배우 채민서. 사진 경향DB

배우 채민서. 사진 경향DB

음주운전 혐의로 재판에서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배우 채민서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사과했다.

채민서는 지난 19일 오후 자신의 SNS에 집행유예 선고 이후 심경글을 올렸다. 그는 “먼저 죄송하단 말밖에 할 말이 없습니다”라고 운을 뗐다.

“사고 전날 지인과 간단히 술을 마셨다”고 밝힌 그는 “9시도 안 돼 잠을 잤고 새벽 4시에서 5시 정도면 저의 짧은 판단으로 술이 깼다고 생각해 운전대를 잡은 것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의 불찰로 피해를 보신 분께 진심 어린 사과의 말씀을 드리고자 합니다”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그의 글은 곧바로 삭제됐다.

채민서는 지난 3월26일 오전 6시쯤 술에 취한 채 서울 강남의 한 일방통행로를 역주행하다가 다른 승용차를 들이받는 사고를 낸 혐의로 기소됐다. 당시 피해차량에 탑승 중이던 피해자는 전치 2주의 상해를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의 당시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정지수준인 0.063%인 것으로 조사됐다. 채민서는 2012년 3월과 2015년 12월 음주운전으로 각각 벌금 200만원과 500만원의 약식명령을 받는 등 이번이 네 번째 적발인 것으로 전해졌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