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 짬뽕 맛집' 찾은 조찬형, 테이 " 경상도식 소고기뭇국 같아"

뉴스

'공주 짬뽕 맛집' 찾은 조찬형, 테이 " 경상도식 소고기뭇국 같아�…

 

가수 테이와 그의 매니저 조찬형이 공주 짬뽕 맛집에서 폭풍 먹방을 했다. 

 

지난 19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테이와 조찬형의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테이와 조찬형은 공주 유명 짬뽕집을 찾았는데, 테이는 맛있는 것이라면 모두 먹을 수 있다며 열의를 불태웠지만, 조찬형은 짬뽕을 먹으러 가야 한다며 엄격하게 제재했다.

 

 

휴게소 간식 먹방을 마친 두 사람 앞에 비가 내리기 시작했다. 이에 조찬형은 “비가 아무리 와도 야구를 할 것 같았다”고 현실을 부정하는 동시에 “학창 시절에 꿈을 이렇게 시구로나마 이루고 싶은 마음으로 갔다”고 전했다.

 

테이와 조찬형은 공주의 명물인 짬뽕집에 도착했는데,  조찬형은 "처음 먹어보는 맛일 것"이라고 말했다. 

 

짬봉에는 소고기와 부추가들어간게 특징이었다. 이에 공주 짬뽕을 맛본 테이는 "이거 뭐야? 진짜 깔끔하다. 보통 짬뽕은 자극적인데 이건 그렇지 않다"며 감탄사를 내뱉었다. 

 

다른 짬뽕집에서도 테이는 "제사 지낼 때 먹는 경상도식 소고기뭇국 같은 느낌"이라며 "먹기 전에는 모를 맛이다. 짬뽕계 평양냉면이다"라고 설명했다.

 

모든 식사를 마친 이들은 조찬형 아버지의 산소에 들렸다. 테이는 “찬형이가 선수에서 배우로 전향한 후 아버지에게 의지를 많이 했다”며 과거 장례를 함께하지 못한 미안함을 고백, 진한 우정을 드러냈다.

 

조찬형은 “조금 더 잘 돼서 돌아오겠습니다”라고 아버지와 약속해 보는 이들을 뭉클하게 했다.

 

장혜원 온라인 뉴스 기자 hodujang@segye.com 사진=MBC'전지적 참견 시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