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피는 봄이 오면’ 류장하 영화감독, 암 투병 끝 별세…향년 53세

뉴스

‘꽃피는 봄이 오면’ 류장하 영화감독, 암 투병 끝 별세…향년 53세

영화 <꽃피는 봄이 오면>을 연출한 류장하 감독이 지난 3일 별세했다. 향년 53세.

8일 한국영화감독조합에 따르면 암 투병 중이던 고인은 치료차 머물던 캐나다에서 별세했다. 아직 구체적인 장례 일정은 정해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고 연합뉴스는 전했다.

故 류장하 영화감독. 연합뉴스

故 류장하 영화감독. 연합뉴스

1966년 서울에서 태어난 고인은 한국영화아카데미를 졸업했다. 영화 <8월의 크리스마스>(1998) 조연출, <봄날은 간다>(2001)의 각본과 조연출을 맡았다.

2004년 강원도 탄광촌 중학교에 임시 음악 교사로 부임하게 된 트럼펫 연주자 이야기를 그린 <꽃피는 봄이 오면>을 통해 감독으로 데뷔했다. 이후 강풀의 만화를 영화로 옮긴 <순정만화>(2008)와 옴니버스 영화 <더 펜션>(2017) 등을 연출했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