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장어집 사장, 제작진과의 카톡 공개에 누리꾼 “남 탓 그만 해”

뉴스

‘골목식당’ 장어집 사장, 제작진과의 카톡 공개에 누리꾼 “남 탓 그만 해”

SBS 예능프로그램 <골목식당>에 출연했던 뚝섬 장어집 사장이 방송에서 악의적 편집이 있었다고 주장했다.

장어집 사장은 지난 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첫 방송 촬영 전날, 작가님에게 ‘촬영은 장사와 아무 관련이 없을 거다’라는 이야기를 듣고 촬영 당일 아침에 미역국을 포함해 모든 재료를 준비했다. 하지만 나중에 ‘촬영이 지체됐다. 저녁 장사는 하지 말고 기다려라’는 얘기를 했고, 우리집은 제일 마지막 순서로 촬영이 진행됐다. 그래서 많이 남게 된 미역국을 많이 드리면서 미역국 사기꾼이 됐다”고 주장했다.

장어집 사장 인스타그램

장어집 사장 인스타그램

그는 또 <골목식당> 작가로 추정되는 인물과 나눈 카카오톡 대화 내용도 공개했다. 대화 내용을 보면, 장어집 사장은 “방송 나간다고 (미역국을) 많이 드린 거는 절대 아니라고 말씀 좀 해주세요”라고 작가에게 말했다. 이에 “이후 촬영에서 사장님이 달라진 모습을 보여주셨기 때문에 그 부분 잘 살려낼 예정”이라는 답변을 받자 장어집 사장은 “반전 잘 살려달라”고 부탁했다.

이어 “원가가 45%에 육박하는 8000원짜리 장어를 파는 가게 사장 한 명을 인간쓰레기로 만들었다”고 고통을 호소했다.

장어집 사장은 지난해 7월 <골목식당>에 출연했다. 당시 방송에서 장어집 사장은 백종원에게 장어의 위생과 가격 등을 지적받았다.

이같은 폭로에 누리꾼들은 오히려 장어집 사장을 비난하고 있다. 누리꾼들은 “왜 이제 와서 그러냐”, “남 탓 하지마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