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굴 없는 살인자” 신현준·하리수, 설리 죽음 두고 악플러에 분노

뉴스

“얼굴 없는 살인자” 신현준·하리수, 설리 죽음 두고 악플러에 분노

설리의 죽음을 두고 동료 연예인들이 악플러에 분노를 표했다. 사진은 설리가 진행하는 ‘악플의 밤’. JTBC2 방송 화면

설리의 죽음을 두고 동료 연예인들이 악플러에 분노를 표했다. 사진은 설리가 진행하는 ‘악플의 밤’. JTBC2 방송 화면

배우 신현준과 가수 하리수가 설리의 죽음에 안타까움을 드러냄과 동시에 악플러에 대해 분개했다.

신현준은 14일 인스타그램에 “또 한명의 소중한 생명이 우리 곁을 떠났다”며 “악플러는 비겁하고 얼굴 없는 살인자”라고 적었다.

하리수 역시 같은 의견을 피력했다.

하리수는 이날 인스타그램에 “이런 식으로 고인을 욕되게 하는 악플러들은 인간이긴 한건가”라며 극우 커뮤니티 ‘일베’에서 설리의 죽음을 희화화해 논란이 일어난 내용이 담긴 기사를 공유했다.

이어 “제발 온라인 댓글 실명제와 본인 인증하지 않으면 댓글을 달 수 없게 했으면”이라며 “더러운 짓 하는 키워드 워리어들 다 싹 잡혀갔으면 좋겠다”고 했다.

또 그는 “아무리 얼굴이 안 보이고 익명이 보장된다고 하더라도 제발 더러운 짓은 하지 말자”라고 했다.

설리는 그간 솔직한 발언과 행동으로 수많은 누리꾼들에게 지지를 얻었지만 동시에 숱한 악플들도 동시에 받았다. 하리수 역시 설리와 함께 악플에 시달려온 대표 연예인이기도 하다.

설리는 악플을 낭독하고 악플러들에게 일침을 날리는 형식의 JTBC2 예능 프로그램 ‘악플의 밤’ 진행자로 출연 중이었다.

설리는 14일 오후 3시 21분쯤 경기도 수정구 심곡동 한 전원주택에서 숨진 채로 매니저에게 발견됐다. 현장에는 유서나 일기는 아닌 평소 심경을 담은 메모가 발견됐다.

설리의 소속사 SM 엔터테인먼트는 이날 입장을 내고 “설리가 우리 곁을 떠났다. 지금 상황이 너무나도 믿기지 않고 비통하다”며 “고인 마지막 가는 길에 애도를 표한다”고 전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상담전화 ☎ 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 129, 생명의 전화 ☎ 1588-9191, 청소년 전화 ☎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