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경X이슈] ‘너무 일찍 떠난 별’ 설리 비보에 연예계 추모 물결

뉴스

[스경X이슈] ‘너무 일찍 떠난 별’ 설리 비보에 연예계 추모 물결

설리의 급작스러운 죽음에 연예계 동료들의 추모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이충진 기자 hot@khan.kr

설리의 급작스러운 죽음에 연예계 동료들의 추모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이충진 기자 hot@khan.kr

설리(25·최진리)의 급작스러운 죽음에 연예계 동료들의 애도 물결이 이어졌다.

설리와 그룹 에프엑스로 함께 활동했던 가수 엠버는 14일 트위터에 “최근 일로 인해 앞으로 예정된 활동을 모두 보류하겠다”며 “죄송하고 감사하다”고 밝혔다.

최근 미국 연예 기획사와 계약을 맺고 발매될 곡 일부를 발표하는 등 활발한 활동을 예고했던 엠버의 급작스러운 활동 중단 선언이다. 별다른 입장을 덧붙이진 않았지만 설리의 급작스러운 비보와 연관이 있을 것으로 추측되고 있다.

복귀 일정을 취소한 가요계 후배도 있다.

그룹 엔플라잉의 소속사 FNC 엔터테인먼트는 이날 “15일 예정돼 있던 엔플라잉의 ‘야호’ 발매 기념 쇼케이스 일정이 취소됐다”며 “당사와 엔플라잉은 연예계의 안타까운 비보에 깊은 애도를 표하고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전했다.

가요계 선배에 대한 엔플라잉과 소속사의 예우로 보인다.

설리가 사망한 장소인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의 한 전원주택. 연합뉴스

설리가 사망한 장소인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의 한 전원주택. 연합뉴스

배우 김유정 역시 15일 예정돼 있던 한 브랜드 행사 일정을 취소했다. 브랜드 측은 “갑작스러운 연예계 비보에 김유정도 애도를 표하는 마음에서 이번 행사에 참여하지 않기로 했다”고 전했다.

설리와 같은 소속사인 SM 엔터테인먼트 소속 연예인들 역시 당분간 공식 석상에서 볼 수 없을 전망이다. 슈퍼주니어는 이날 정규 9집 앨범 발매를 기념해 라이브 생방송을 진행할 예정이었지만 취소했다. 다른 소속 연예인들도 모두 이후 스케줄을 철회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혼 소송 중인 구혜선과 안재현 모두 설리의 죽음을 직접적으로 언급하며 고인을 추모했다.

구혜선은 이날 인스타그램에 ‘아기 설리 잘자 사랑해’라는 게시물을 올렸다. 구혜선은 2005년 설리의 연예계 데뷔작인 드라마 ‘서동요’에 함께 출연했다.

안재현 역시 이날 인스타그램에 “아닐 거야. 아니지. 인터넷이, 기사들이 이상한 것 맞지. 내가 현실감이 없어서 지금 먹는 내 약들이 많아서 내가 이상한 거지. 내가 이상한 거지”라며 고인의 죽음을 비통해했다. 안재현과 설리는 2014년 개봉한 영화 ‘패션왕’에서 호흡을 맞췄다.

이혼 소송을 벌이고 있는 구혜선(왼쪽)·안재현도 설리의 죽음을 안타까워했다. 이들 모두 설리와 함께 작품을 한 인연이 있다. 이선명 기자 57km@kyunghyang.com

이혼 소송을 벌이고 있는 구혜선(왼쪽)·안재현도 설리의 죽음을 안타까워했다. 이들 모두 설리와 함께 작품을 한 인연이 있다. 이선명 기자 57km@kyunghyang.com

이밖에도 미쓰에이 출신 지아, A.O.A 출신 권민아, 하리수, 박막례, 김유라 PD 등 지인들과 고인들과 인연이 있었던 이들이 애도를 표했다.

이날 경기 성남수정경찰서에 따르면 오후 3시21분쯤 경기도 수정구 심곡동 한 전원주택 2층에서 설리가 숨져 있는 것을 매니저가 발견해 신고했다. 신고자인 매니저는 전날 오후 6시 30분 마지막 통화를 이후로 설리와 연락이 닿지 않아 주거지를 직접 찾았다.

사건 현장에서는 유서나 일기는 아닌 평소 심경을 담은 다이어리가 발견됐다. 경찰은 설리가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수사를 이어갈 방침이다.

설리의 소속사 SM 엔터테인먼트는 이날 입장을 내고 “설리가 우리 곁을 떠났다. 지금 상황이 너무나도 믿기지 않고 비통하다”며 “고인의 마지막 가는 길에 애도를 표한다”고 전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상담전화 ☎ 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 129, 생명의 전화 ☎ 1588-9191, 청소년 전화 ☎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