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절 선물치고 고약해”…홍석천, 동성애 주제 유튜브 방송에 불쾌감 토로

뉴스

“명절 선물치고 고약해”…홍석천, 동성애 주제 유튜브 방송에 불쾌감 토로

방송인 홍석천. 이석우 기자

방송인 홍석천. 이석우 기자

방송인 홍석천이 자신을 주제로 한 유튜브 방송에 불쾌감을 토로했다.

홍석천은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요즘 별의별 유튜브들이 많다지만 이런 건 좀 명예훼손으로 고소해야 되나”라며 장문의 글을 적었다.

그는 “무슨 방송이 이거저거 기사 짜깁기해서 틀린 정보를 사실처럼 말해놓고 팬이라고 응원한대”라며 “작가도 있을텐데 출연진이나 제작진이나 전화 한 통 DM 한 줄 문의라도 하고 확인하고 방송해야지”라며 일침을 가했다.

이어 “이러니 가짜뉴스 피해 당하면 참 기분 더럽겠다는 말 이해되네. 유튜브로 돈 버는 것도 중요하지만 기본 예의나 절차라도 좀 지키시지. 참나 명절 선물치고는 고약하다”고 강한 불쾌감을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홍석천은 “조회수가 10만이면 그들이 다 저게 진실이라고 생각할까봐. 우리에대한 편견이 또 쌓일까봐. 내가 직접 유튜브로 방송 만들어야되나싶다”라며 “참 억울하네. 이런거 하나에 힘들어 하는 거 보면 아직도 난 한참 부족한 사람인가보다”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9일 유튜브 채널 ‘레인보우 리턴즈’에서는 한 요양병원 원장, 한 시민연합 대표, 학부모 등이 출연해 홍석천을 주제로 “2000년 동성애자라고 커밍아웃한 홍석천 씨에 대해 다각도로 밝혀드린다”며 토크쇼를 진행했다.

이날 방송에 출연한 요양병원 원장은 “유명인을 통해 동성애를 알아보는 시간”이라며 방송의 포문을 연 것은 물론 “기도의 힘으로 동성애 끊어버리고 좋은 여자 만나서 예쁜 애도 만나길 기대한다”고 방송을 마무리했다.



2 Comments
9 막된장 09.16 20:17  
요즘 유투브가 지나치게 지저분해진것도 사실이죠.
어떨땐 정말 개나 소나 다 유투브 하나보다 하는 말이 저절로 나오기도 하니....
돈이란게 정말 무섭다는 생각이 듭니다 ㅡ ㅡ;;
S 맨발여행 09.14 20:55  
저런 계정은 혐오 컨텐츠를 제작하는 계정이라고 신고하면 되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