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짜’ 추석 스크린 전쟁 먼저 웃었다…시리즈 개봉일 최고성적

뉴스

‘타짜’ 추석 스크린 전쟁 먼저 웃었다…시리즈 개봉일 최고성적

‘타짜’ 추석 스크린 전쟁 먼저 웃었다…시리즈 개봉일 최고성적

‘타짜’가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추석 극장가 대전에 나란히 출전한 한국영화 세 편중 ‘타짜: 원 아이드 잭’이 먼저 웃었다.

12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타짜: 원 아이드 잭’은 개봉일인 전날 33만2107명을 동원해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총 1345개 스크린에서 5767회 상영됐다.

이 영화는 ‘타짜’(2006)와 ‘타짜-신의 손’(2014)을 잇는 세 번째 ‘타짜’ 시리즈 영화로, 1편(13만6950명)과 2편(20만1749명)의 개봉일 성적을 모두 넘어섰다.

‘타짜: 원 아이드 잭’과 마찬가지로 청소년 관람 불가인 영화 중에서 역대 최고 흥행작인 ‘내부자들’(23만949명)의 개봉일 성적 역시 넘어섰다고 배급사 롯데엔터테인먼트는 전했다.

2위는 마동석과 김상중 주연의 ‘나쁜 녀석들: 더 무비’가 차지했다. 같은 날 24만4194명을 불러모았다. 총 1139개 스크린에서 5787회 상영된 결과다.

차승원 주연의 감동 코미디 ‘힘을 내요, 미스터 리’는 5만5265명을 동원해 3위로 출발했다. 총 909개 스크린에서 3896회 상영됐다.

12일 오전 기준으로 예매율에서도 ‘타짜:원 아이드 잭’, ‘나쁜 녀석들: 더 무비’, ‘힘을 내요, 미스터 리’가 나란히 1∼3위를 기록하고 있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