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플의 밤’ 설리, 성우 서유리에 동질감 “왜 나한테 하는 말 같지”

뉴스

‘악플의 밤’ 설리, 성우 서유리에 동질감 “왜 나한테 하는 말 같지”

JTBC2 제공.

JTBC2 제공.

23일 오후 8시에 JTBC2로 방송이 될 연예인이 스스로 자신에 대한 악플을 읽는 악플 낭송쇼 ‘악플의 밤’에 설리와 성우겸 방송인 서유리가 서로를 ‘SNS 동반자’로 선언해 화제다.

이날 방송이 될 10회에는 ‘한국의 리키마틴’ 홍경민과 ‘성우계의 여신’ 서유리가 출연해 솔직하고 화끈한 입담으로 시청자들에게 불금을 선사한다. MC 설리와 서유리가 영혼의 단짝을 결성했다고 해 그 배경에 관심이 모인다.

최근에 진행된 녹화에서는 서유리의 거침없는 SNS 활동과 관련된 악플들이 공개됐다. 이 가운데 눈길을 끈 것은 다름아닌 설리의 반응이었다. 설리가 돌연 “왜 이렇게 나한테 하는 말 같지?”라며 묘한 동질감을 고백한 것이다. 이에 서유리는 “사실 제 롤모델이 설리 씨다. 이 시대의 인플루언서”라며 팬심을 드러냈고, 설리는 “저랑 연락하고 지내실래요?”라고 맞팔을 제안해 현장을 들썩이게 만들었다.

설리와 서유리는 서로의 SNS 활동을 독려하자며 의기투합했고, MC 신동엽은 “둘이 만나 시너지가 제대로 나거나, 더 큰 악플이 달리거나 둘 중 하나”라며 혀를 내둘러 폭소를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그런가 하면 이날 설리는 자신만의 SNS 업로드 기준을 밝혀 이목을 집중시켰다. 설리는 “다른 사람은 못 올릴 것 같지만, 내가 올리면 예쁜 사진”이라면서 “다크서클이 심하거나 눈이 풀린 이상한 사진도 그냥 올린다. 자연스러운 모습이 예쁘다고 생각한다”고 당당하게 주관을 밝혔다.

이에 서유리는 롤모델 설리에게 “SNS에 꼭 올리고 싶은 사진이 있는데 망설이고 있다”며 사전 등급 심사를 요청하기도 했다.

설리와 서유리의 케미가 폭발하는 현장은 ‘악플의 밤’ 본 방송에서 공개가 된다.

악플을 양지로 꺼내 공론화시키는 시도로 온·오프라인을 달구고 있는 예능 프로그램 ‘악플의 밤’은 스타들이 자신을 따라다니는 악플과 직접 대면해보고, 이에 대해 솔직한 속내를 밝힌다.



1 Comments
11 proterran 08.24 09:56  
서유리씨 결혼 축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