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밤TV] 첫방 ‘사인히어’ 오디션 우승자 옐라디부터 B.A.P 출신 문종업까지…‘상상 그 이상’

뉴스

[간밤TV] 첫방 ‘사인히어’ 오디션 우승자 옐라디부터 B.A.P 출신 문종업까지…‘상상 그 이상’

[간밤TV] 첫방 ‘사인히어’ 오디션 우승자 옐라디부터 B.A.P 출신 문종업까지…‘상상 그 이상’

‘사인히어’가 드디어 첫 방송됐다. 전 세계에서 3000여 명의 지원자들이 몰린 가운데, 단 44팀만이 본선에 진출한 ‘사인히어’는 국내 힙합 레이블AOMG의 신입 아티스트를 선발하기 위한 오디션이다.

22일 첫 방송된 MBN 힙합 오디션 ‘사인히어’(Signhere) 에서는 AOMG의 수장 박재범을 비롯해 사이먼 도미닉, 그레이, 코드쿤스트, 우원재 등 5인의 심사위원이 처음으로 무대를 밟았다. 본선 1라운드 심사에 나선 이들은 음악에 조예가 깊은 ‘50인의 리스너’를 옆에 두고 치열한 회의를 거쳐 참가자들의 ‘사인’ 여부를 결정했다.

이날 1회가 방송된 직후 방송 마지막에 등장한 아이돌 그룹 B.A.P 출신 문종업을 비롯해 니화, AOMG 서열 1위 박재범, 쌈디, 코드쿤스트 등이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를 장식했다. 또 음원 사이트 ‘멜론’에선 참가자 니화가 1위, 소주보이와 디미너가 각각 2, 3위에 오르며 관심을 끌었다.

#빛나는 실력, 화려한 합격자 퍼레이드!

긴장한 모습으로 등장한 첫 번째 참가자는 옐라디였다. 타 오디션 방송 프로그램에서 우승한 실력파인 그는 자신의 프로듀싱 실력을 유감없이 발휘하며 ‘사인’을 받았다. 하지만 박재범은 “이 정도는 당연히 해야 하는 것”이라며 더 큰 욕심을 드러냈다. 그다음으로는 외국인 듀오 파트 타임 쿡스가 나섰다. 유창한 한국어 실력과 발랄한 매력을 자랑한 이들은 박재범으로부터 “저보다 한국어를 조금 잘하시는 것 같다. 칭찬받을 만한 무대”라는 찬사를 들으며 합격했다.

뮤직비디오 감독이 본업이라는 소주보이는 무대 위에서 어머니의 전화를 받는 엉뚱한 매력과 느낌이 충만한 랩으로 AOMG 멤버들에게 깊은 여운을 남기며 2라운드에 진출했다. 그 뒤에는 독특한 발음과 개성 있는 음색을 자랑하는 여성 보컬 소금이 등장, 코드쿤스트에게 “너무 좋아서 충격”이라는 말을 들으며 사인을 받았다. 또 실력파 보컬 니화는 긴장한 가운데서도 장기인 트로트는 물론 완벽한 무대로 이날 ‘50인의 리스너’ 중 무려 47인의 사인을 받으며 합격, 타 참가자들을 긴장시켰다.

#눈물의 탈락 속…개성 넘치는 불합격자들

탈락했지만, 뛰어난 개성과 앞으로의 발전 가능성이 보이는 참가자들도 등장했다. 몽골 출신 뮤지션으로 온라인에서 화제를 모으기도 한 여대생 오양가는 맑은 음색과 상큼한 무대 매너를 자랑했지만 “아직은 이르다”는 평가와 함께 사인을 받지 못했다. 오른손에 ‘흑염룡’을 봉인하고 있다며, “봉인이 풀리면 힙합계가 멸망한다”는 이야기로 AOMG 멤버들을 웃긴 21살 래퍼 흑염룡은 “무의미하게 타이트한 랩”이라는 말을 듣고 사인 획득에 실패했다.

또 검은 후드를 쓰고 범상치 않은 분위기를 발산한 캐치 역시 “그런 장치가 필요한지 모르겠다”는 혹평과 함께 1라운드에서 탈락했다. 가수 나얼이 인정한 R&B 실력파 보컬 디미너는 많은 참가자의 경계대상이었지만 “너무 예상했던 그대로”라는 아쉬운 평가를 받고 역시 고배를 마셨다.

#7년 경력 아이돌 출신의 ‘사인’ 여부는?

1회의 마지막을 장식한 참가자는 B.A.P로 7년간 활동한 래퍼 문종업이었다. 그는 “그룹이 해체한 지 반년 정도 됐다”면서 “사실 솔로를 준비해야 하고 회사가 필요하다”고 출사표를 던졌다. 이에 AOMG 심사위원들은 “B.A.P가 해체됐다고?”라며 놀라워했고, 문종업이 보여줄 무대에 기대감을 표했다.

이어진 예고에서는 50인의 리스너로부터 최초의 ‘올 사인(all sign)’을 받은 참가자가 등장하자 “우승 후보”라며 감탄하는 AOMG 심사위원들의 모습이 살짝 공개돼, 강한 궁금증을 자아냈다.

AOMG의 신입 아티스트 선발을 위한 MBN의 힙합 오디션 ‘사인히어’는 매주 목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