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일, 지정생존자’ VIP는 누구…누리꾼 추측 들어보니

뉴스

‘60일, 지정생존자’ VIP는 누구…누리꾼 추측 들어보니

tvN ‘60일, 지정생존자’ 방송 캡처

tvN ‘60일, 지정생존자’ 방송 캡처

일명 ‘김실장’이라 불리는 전박찬이 자신이 VIP라고 자백했지만 믿을 수 있을까.

19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에서 지진희가 테러 세력의 우두머리인 VIP 정체를 밝히는 모습이 그려졌다.

지진희는 이날 이관묵 합참의장과 합심해 육군참모총장 은희정과 국정원차장 지윤배의 쿠데타를 사전에 진압했다.

이후 지진희는 야당 대표 윤찬경(배종옥)의 협조로 김실장을 검거하는데 성공했다. 김실장은 폭발 테러를 기획하고 조종한 VIP의 배후 인물.

김실장은 권한대행 앞에서만 VIP의 정체를 밝히겠다고 묵비권을 행사했고 결국 지진희는 청와대 비서진 몰래 김실장을 찾아간다.

김실장은 지진희 앞에서 “VIP는 납니다. 다른 누구도 아닌 당신 앞에 앉아 있는 바로 나”라고 말했다.

지진희는 “당신 혼자 국회의사당 테러를 모의했다는 거냐”며 의아해했다. 김실장은 “그게 가능했던 이유는 이 테러의 처음과 끝에 박무진 권한대행이 있었기 때문이다. 박무진 당신이 이 테러를 완성시켰어”라고 의미심장한 말을 내뱉었다.

하지만 누리꾼은 VIP가 김실장이라 믿지 않는 분위기다. 앞서 테러의 일원이었던 태익이 VIP와 통화하는 모습을 봤기 때문이다.

한 누리꾼은 “VIP는 허준호일 듯! 전임대통령에게 실망해 본인이 추천한 박무진이 대행이돼서 허준호가 꿈꾸던 정치를 이루어주길 바라며 이모든걸 조정했을것이다”고 추측했다.

또 다른 누리꾼은 “VIP는 양진만 대통령일듯”이라며 “모두를 희생시켜 대한민국을 바꾸려고 했고 그걸 허준호한테 시킨 것 같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한편, ‘60일, 지정생존자’는 20일 오후 9시30분 최종회가 방송된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