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혜선·안재현 소속사도, SBS ‘미우새’도 난감…“사실 확인 중… 곧 입장 발표”

뉴스

구혜선·안재현 소속사도, SBS ‘미우새’도 난감…“사실 확인 중… 곧 입장 발표”

구혜선, 안재현 부부. 사진 경향신문 DB

구혜선, 안재현 부부. 사진 경향신문 DB

‘파경 위기’ 구혜선·안재현의 소속사 HB 측이 “곧 공식입장을 낼 것”이라고 밝혔다.

18일 오전 11시 HB측은 스포츠경향에 “두 사람 사이에 일어난 팩트를 정리해 공식 입장으로 준비 중이다”라고 밝혔다. 그러나 이는 두 사람의 입장 정리일 뿐 관계 봉합의 형태는 아닌 것으로 보여진다. 이혼 합의에 이은 구혜선의 SNS 폭로, 안재현의 침묵… 감정의 골이 깊어진 만큼 두 사람의 관계가 쉽게 정리될 지는 여전히 미지수다.

구혜선은 18일 오전 자신의 SNS(사회연결망서비스) 인스타그램에 “권태기로 변심한 남편은 이혼을 원하고 저는 가정을 지키고 싶다”며 “사랑해 구혜선”이라 적힌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이어 두 사람 사이 주고받은 문자메시지를 공개하며 “다음 주에 남편 측으로부터 보도기사를 낸다고 하여 전혀 사실이 아님을 알려드린다, 진실되기를 바라며”라고 폭로전 양상을 펼쳤지만 현재(18일 오전 11시) 해당 게시물은 삭제된 상태다.

구혜선이 게스트로 출연한 SBS ‘미운 우리 새끼 ’측도 현재 난감한 상황이다. 대부분의 내용이 구혜선과 안재현의 러브스토리와 부부생활에 집중되어 있으며 당일 18일(오늘) 밤 9시 방송을 앞두고 있기 때무이다.

SBS 측도 “프로그램 담당자에게 (오늘 방송 분에 대해) 확인해보고 있다”고 전했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