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는 지금] 김재우가 말하는 ‘아내가 가장 무서울 때’

뉴스

[SNS는 지금] 김재우가 말하는 ‘아내가 가장 무서울 때’

개그맨 김재우 인스타그램

개그맨 김재우 인스타그램

개그맨 김재우가 누리꾼들의 공감을 불러일으키는 유쾌한 일화를 공개했다.

14일 김재우는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인스타그램에 “아내가 가장 무서울때는 화낼때도 소리지를 때도 아닌 아무말도 안하고 저를 40초 정도 쳐다볼때에요...#눈을마주치는순간#돌로변한다#그게바로#메두사의길”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그는 의기소침한 표정으로 어딘가를 바라보고 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공감.” “이름 부를때가 제일 무서운거 같아요....항상 잘 보고 있습니다.” “상상했는데 무서울만하네요 머리속에오만가지생각이스쳐갈듯 ㅋㅋ” “20년전에 키우던 우리재롱이가 혼날때 딱 저표정이었는데 ㅜㅜ” “우리남표니도 좀 그걸 느껴야할텐데요....무감각한 사람...” “저도 그래요.. 거기에 눈물까지 떨어지는날엔” “생각 로딩 중......”등의 댓글을 남기며 공감했다.

한편 2003년 SBS 7기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한 김재우는 지난 2013년 아내 조유리 씨와 결혼했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