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스티스’ 최진혁, 슬픔과 분노 섞인 감정연기 대폭발

뉴스

‘저스티스’ 최진혁, 슬픔과 분노 섞인 감정연기 대폭발

프로덕션 H, 에프앤 엔터테인먼트 제공.

프로덕션 H, 에프앤 엔터테인먼트 제공.

KBS2 수목드라마 ‘저스티스’에서 최진혁이 14일 오후 10시에 방송이 될 17~18회에서 다양한 감정을 드러낼 예정이다.

최현우(이태경)은 지혜원(장영미)를 납치한 이강욱(조현우)와 손현주(송우용 회장)의 관계를 알고 충격에 빠졌다. 그뿐만 아니라, 실종되기 직전 지혜원이 보낸 문자에 7년전 살해된 장엔터 최수정과 최현우의 동생 김현목(태주)가 죽은 이유를 알았다는 내용이 담겨있었다.

최현우는 이 모든 사건과 손현주의 연결고리에 확신을 갖기 시작했다. 손현주가 속내를 드러내지 않는 가운데, 지난 방송 엔딩에서 최현우, 손현주, 이강욱의 삼자대면이 그려지면서 긴장감을 절정으로 끌어올렸다. 세 사람 사이에 숨겨진 진실이 어떻게 드러날지 더 궁금해진 순간이기도 했다.

‘저스티스’ 제작진이 방송을 기다리는 시청자들을 위해 사전 공개한 스틸컷엔 최현우의 슬픔과 분노가 담겼다.

손현주가 VIP들을 접선할 때 이용하는 장소이자 지혜원과 최현우가 본 영상 제목과 동명인 ‘남원식당’에서 손현주를 만나게 된 태경의 눈가에 어려 있는 물기는 서글픔을 드러낸다.

이제 거래의 관계도, 신뢰의 파트너도 아닌 손현주에게 진실을 알아낼 수 있을지 주목된다.

이강욱과 대면한 서늘하고 날카로운 시선도 눈길을 사로잡는다. 지혜원을 납치하고 김현목을 죽게 만든 이강욱을 향한 참을 수 없는 분노에 사로잡힌 것이다.

제작진의 “눈물짓게 만드는 송회장과 분노를 유발하는 조현우 앞에서 태경의 감정이 폭발할 예정”이라는 전언은 살벌한 분위기를 일으켰던 삼자대면에 이어 송회장과 조현우 앞에서 태경이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호기심을 증폭시킨다.

또 “최진혁의 디테일하고 깊은 내면 연기가 또 다시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킬 것”이라는 예고가 더해지며 제2막에 돌입한 ‘저스티스’에 이목을 집중시켰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