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경X현장]MBC 사활 건 김태호 예능 ‘같이 펀딩’ 어떨까?

뉴스

[스경X현장]MBC 사활 건 김태호 예능 ‘같이 펀딩’ 어떨까?

‘같이 펀딩’ PD와 출연진들. 사진제공 MBC

‘같이 펀딩’ PD와 출연진들. 사진제공 MBC

김태호 PD의 또다른 신작 예능 ‘같이 펀딩’이 공개된다.

MBC 신개념 예능 ‘같이 펀딩’은 MC 유희열과 함께 유준상, 유인나, 노홍철 등 이들의 진정성 가득한 아이디어에서 시작된 대공감 참여 프로젝트다. 혼자서는 실현하기 어려운 다양한 분야의 ‘가치’ 있는 아이디어를 방송을 통해 시청자들이 확인하고, 크라우드 펀딩을 통해 ‘같이’ 실현해보는 프로그램이다.

주목할 점은 ‘무한도전’으로 호흡을 맞춰온 두 사람이 새 예능 ‘같이 펀딩’에서 다시 만난다는 것. ‘국민 펀딩’ 소재의 교양 예능인 만큼 노홍철은 웃음과 재미를 책임질 예정이다.

14일 오후 MBC 새 예능프로그램 ‘같이 펀딩’ 제작발표회에서 노홍철은 “김태호 PD와 일상에서 자주 연락하는 편이다. 연출자지만 친한 형이자 동료다. 오랜만이라는 느낌보다 형이 잠깐 충전하러 갔을 때도, 내가 일을 쉴 때도 계속 연결된 느낌이었다. 그 연결을 비공개에서 공개로 전환한 느낌이다. 친한 동료와 함께 재밌게 노는 그런, 익숙한 감정”이라며 재회 소감을 전했다. ‘같이 펀딩’은 유준상의 ‘국기함 프로젝트’를 포문으로 유인나의 ‘오디오북’, 노홍철의 ‘소모임 특별전’까지 1차로 공개된 프로젝트들은 시청자의 응원과 참여를 통해 생생한 생명력을 뿜어낼 예정이다. 제작발표회 현장에는 현 MBC 최승호 사장이 참석해 방송사가 프로그램에 거는 기대감을 엿볼 수 있었다.

현정완 PD와 공동 연출을 맡은 김태호는 ‘놀면 뭐하니’와 ‘같이 펀딩’을 동시 제작하게 된다.

김 PD는 는 “우리가 가지고 있는 작은 아이디어가 모여 현실이 되는 과정을 담는 프로그램이다. 크라우드 펀딩에 대해 잘 몰라 어렵다고 생각하는데 프로그램만 시청해주신다면 이해하고 공감하는데 문제 없다”고 소개했다. 또 현정완 PD는 “시청자와 함께 가치를 실현해나가는 프로그램이다. 이런 게 있었으면 좋겠다, 세상에 알려졌으면 좋겠다는 가치를 실현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공감과 가치 실현이 중심이었다. 아이템에 따라 공익성이 커질 수 있겠지만 소소한 아이템들도 있다면서, 스튜디오 토크를 통해 재미를 높이겠다는 전략이다.

MC를 맡은 유희열은 “많은 분들이 김태호PD의 신작들을 궁금해 하는 것 같은데, ‘놀면 뭐하니?’는 김태호 PD가 송강호 같은 대 배우를 불러놓고 카메라 2대로 찍은 독립영화 같은 작품이라면 ‘같이 펀딩’은 박보검 같은 배우를 쓴 블록버스터 대작이라는 느낌이 든다”라며 두 프로그램의 차이점을 설명했다.

국내 최초 펀딩 예능 ‘같이 펀딩’은 혼자서는 실현하기 어려운 다양한 분야의 ‘가치’ 있는 아이디어를 방송을 통해 시청자들이 확인하고, 크라우드 펀딩을 통해 ‘같이’ 실현해보는 프로그램이다. 네이버 해피빈을 통해 참여할 수 있다. 18일 오후 6시 30분에 첫 방송된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