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정준, 월세 3090만 원 미납으로 피소…사건 전말은?

뉴스

배우 정준, 월세 3090만 원 미납으로 피소…사건 전말은?

배우 정준이 월세 미납으로 피소됐으나 집주인과 원만하게 해결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준의 소속사는 “당시 생활이 어려웠던 것은 사실이나, 올해 작품 계약을 맺었고 집주인과 원만하게 해결 중”이라고 밝혔다.

정준 인스타그램

정준 인스타그램

앞서 30일 채널A는 정준이 월세 3090만 원을 내지 않아 건물주로부터 소송을 당했다고 보도했다.

정준이 보증금 1000만 원, 월세 210만 원에 임대차 계약을 맺었으나 지난 2016년 6월부터 월세를 지불하지 않은 것. 건물주는 정준에게 내용증명을 두 차례나 보냈으나 월세를 지불하지 않자 법원에 계약해지를 요청했다.

이에 서울중앙지방법원은 정준에게 보증금을 제외한 2000여만 원을 이자와 함께 지급하고 살던 집을 건물주에게 넘기라고 판결했다.



1 Comments
18 주디스 2019.02.03 08:44  
해결 잘 하시기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