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미스트롯’ 4위 정다경, 소속사 계약 분쟁 휘말려

뉴스

[단독]‘미스트롯’ 4위 정다경, 소속사 계약 분쟁 휘말려

‘미스트롯’ 4위 가수 정다경.

‘미스트롯’ 4위 가수 정다경.

<미스트롯> 출신 가수 정다경이 소속사와 계약 해지 분쟁에 휘말렸다.

22일 오후 1시 정다경의 현 소속사인 J엔터테인먼트(쏘팩토리) 이성훈 대표는 스포츠경향에 “정다경이 이유없이 소속 계약 해지 내용증명을 보냈다”고 밝혔다.

이성훈 대표는 “정다경이 TV조선 <미스트롯> 출연 후 다양한 활동을 통해 수익이 적자에서 흑자로 전환되면서 정산을 위해 연락했더니 ‘정산 필요없고 계약해지를 해달라’고 요구했으며 내용증명을 보내왔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 대표는 “<미스트롯> 회차가 거듭될수록 주변 매니저들로부터 안 좋은 이야기가 들려왔다”며 “어느새 회사 사람들이 나쁜 사람이 되어있고 다경이가 변호사를 알아보고 있다는 소식도 들었다. 그럼에도 ‘아니겠지’하며 다경이를 믿었다”고 전했다.

내용증명에 따르면 정다경 측이 주장하고 있는 계약 해지 이유는 ‘거마비 50만원 비정산’, ‘연습 관리 소홀’, ‘J엔터에서 쏘팩토리로 무단 계약 이동’을 들었다.

이에 이 대표는 “2017년 9월 전속 체결 당시 공정거래위원회 표준계약서대로 진행했고 소속사를 자회사로 옮긴 것도 이미 당사자가 알고 있었던 것”이라 해명하며 “큰 회사는 아니지만 연습생 신분으로 아프리카 방송을 하던 정다경을 발굴해 제 시간과 노력 그리고 금전적 투자를 해왔다”며 허탈해했다.

또한 그는 “정다경 측이 내용증명 발송 후 해지 합의를 하자면서 3000만 원을 제시하기도 했다”며 “내 입장에선 ‘정다경과 합의볼 생각없고 소송으로 가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향후 제작될 <미스터 트롯>에 소속 가수를 보내는 소속사 관계자들이 저처럼 되지 않도록 조심하라고 꼭 말씀드리고 싶다. 한없이 착했던 가수가 갑자기 등에 칼을 꽂을수도 있다. 정말 피눈물 난다”라고 지금의 심정을 전했다.

스포츠경향은 가수 정다경에게 소속사 분쟁에 관련된 질문을 했으나 “스케줄 중이라 지금 답변할 수 없다. 2시간 뒤에 연락달라”라며 즉답을 피했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