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속사, 구속된 강지환 ‘손절’…“신뢰 무너져 전속계약 해지”

뉴스

소속사, 구속된 강지환 ‘손절’…“신뢰 무너져 전속계약 해지”

준강간 혐의로 구속수감된 강지환에 대해 소속사가 계약 해지를 선언했다. 연합뉴스

준강간 혐의로 구속수감된 강지환에 대해 소속사가 계약 해지를 선언했다. 연합뉴스

준강간 혐의로 구속된 배우 강지환(42·조태규)이 소속사로부터 ‘손절’ 당했다.

강지환의 소속사 화이브라더스코리아는 16일 “당사는 2019년 5월 강지환과 신뢰를 바탕으로 계약했지만 예상할 수 없는 불미스러운 일로 신뢰가 무너졌다”며 “이에 따라 더 이상 전속계약을 이어갈 수 없음을 인지해 전속계약을 해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앞서 강지환은 지난 9일 경기도 광주 오포읍 자택에서 스태프 ㄱ씨와 ㄴ씨와 함께 술을 마신 뒤 ㄱ씨를 성폭행하고 ㄴ씨를 성추행한 혐의로 긴급체포됐다.

강지환은 “술을 마신 것까지는 기억이 나는데 그 이후엔 전혀 기억이 없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하지만 수원지방법원 성남지원은 12일 강지환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강지환은 15일 법무법인 회현을 통해 “모든 혐의를 인정하며 저의 돌이킬 수 없는 잘못으로 크나큰 상처를 입으신 피해자 분들께 진심으로 사죄드린다”며 “속죄하며 살도록 하겠다. 거듭 죄송하다”고 전했다.



1 Comments
9 DUE 07.16 11:05  
끝났네....ㅡ.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