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록기 ‘TV는 사랑을 싣고’ 출연, 40년 전 부산 여관살이시절 절친 찾는다

뉴스

홍록기 ‘TV는 사랑을 싣고’ 출연, 40년 전 부산 여관살이시절 절친 찾는다

개그맨 홍록기 KBS1 ‘TV는 사랑을 싣고’ 출연 장면. 사진 KBS

개그맨 홍록기 KBS1 ‘TV는 사랑을 싣고’ 출연 장면. 사진 KBS

개그맨 홍록기가 KBS1 <TV는 사랑을 싣고>에 출연해 지금의 자신을 만들어준 인연을 찾는다.

홍록기는 12일 오후 방송될 KBS1 <TV는 사랑을 싣고>에 출연해 7년간의 부산살이를 뒤돌아보며 40년 전 절친한 친구를 찾는다.

홍록기는 방송에서 11살 때 아버지의 사업실패로 갑작스럽게 부산에 내려가게 된 후 초중고 학창시절을 함께 보낸 친구 김철민씨를 찾는다. 1979년 빚쟁이에게 쫓겨 엄마와 당시 15살이었던 형, 8살이었던 동생의 손을 붙잡은 채 밤기차를 타고 부산으로 내려간 홍록기가 도착한 곳은 허름한 당시 여관이었다.

그의 이모는 시부모님과 함께 살고 있었고, 홍록기의 어머니는 자신의 여동생에게 부담을 주고 싶지 않아 1년 동안 여관살이를 하며 자녀들을 키웠다.

홍록기는 당시 살았던 여관 터를 방문해 고달픈 여관살이를 고백했다. 그 당시 여관생활을 유일하게 알고 있었던 것이 김철민씨로 반의 반장이었던 김씨는 서울에서 온 홍록기가 학교생활에 적응할 수 있도록 먼저 손을 내밀었고 조용히 옆에서 챙겼다.

이후 중 3 시절 형이 수원에 있는 대학에 진학하면서 옥탑방에서 자취를 하는데 김씨는 홍록기의 옥탑방을 찾아와 우정을 쌓았다. 하지만 홍록기는 고등학교 2학년 때 발병한 경추척수증으로 수원으로 떠나게 됐고 병원에 입원했다. 이후 치료와 대학진학, 연예계 데뷔 등 정신없는 세월을 보내며 30년을 보내고 말았다.

과연 홍록기는 고달팠던 유년시절 유일한 탈출구가 되준 김철민씨와 만날 수 있을 것인지. 홍록기가 출연한 <TV는 사랑을 싣고>는 12일 오후 7시40분 KBS1에서 방송된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