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밤TV] “위반시 처녀귀신”…‘봄밤’ 한지민♥정해인, 결혼 약속으로 해피엔딩

뉴스

[간밤TV] “위반시 처녀귀신”…‘봄밤’ 한지민♥정해인, 결혼 약속으로 해피엔딩

MBC ‘봄밤’

MBC ‘봄밤’

한지민과 정해인이 결혼을 약속하며 해피엔딩으로 <봄밤>의 막을 내렸다.

11일 오후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봄밤>에서는 한지민(이정인)이 정해인(유지호)에게 술에 취해 한 말실수의 벌로 각서를 쓰라고 했다.

한지민은 “벌은 받아야죠?”라며 흰 종이와 펜을 건넸다. 유지호는 잠시 머뭇거리다 ‘절대 금주. 위반 시 이정인과 결혼 불가’라고 쓰기 시작했다.

권기석(김준한)은 이정인과의 결혼을 막무가내로 밀어붙였으나, 아버지 권영국(김창완)과 이정인의 아버지 이태학(송승환)의 분위기는 냉랭했다.

그러자 권기석은 이정인의 엄마 신형선(길해연)에게 유지호를 험담했다. 그는 “유지호 질 안 좋은 애다. 겉만 보고 판단하면 안 된다”며 “아버지가 걱정돼서 알아보다 우연히 찍힌 사진으로 회사까지 찾아와 협박 하더라. 돈이라도 달라는 건지”라고 뻔뻔하게 말했다. 이에 신형선은 어이가 없다는 듯 헛웃음을 쳤다.

하지만 권기석의 기대와 달리 신형선은 유지호를 만나고 싶닥 이정인에게 연락했다. 유지호는 아들 은우(하이안)와 함께 뵐 것을 청했고, 유지호는 이정인의 걱정에 “그래야 내 전부를 보는 거다. 작든 크든 같이 해나가는 게 맞다”고 설득했다.

이후 유지호는 신형선에게 “은우는 저만 믿고 있는데 무너질 수 없다. 정인씨도 마찬가지다. 저라는 사람 하나만 믿고 왔는데 무슨 일이 있어도 지켜낼 거다”라고 다짐했다. 그러자 신형선은 웃으며 눈물을 흘렸다.

MBC ‘봄밤’

MBC ‘봄밤’

이태학 역시 이정인에게 전화를 걸어 “너 기석이 하고는 정말 아닌거냐?”라고 물었다. 이에 이정인은 “조금만 참고 기다려줘요. 행복하게 사는 모습 보여드릴게요”라며 울먹였다. 이태학은 말을 잇지 못했다.

이정인의 언니 이서인(임성언)과 이혼 서류에 도장을 찍은 남시훈(이무생)은 혼자 낮술을 하다 권기석과 마주쳤다. 권기석 역시 유지호와 이정인의 결혼 소식으로 기분이 좋지 않던 상황.

남시훈은 대뜸 권기석에게 자신의 이혼은 네 탓이라며 원망했다. 그는 “네가 제때 대출만 해줬어도 시간을 벌 수 있었다. 그럼 이혼 안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자 권기석도 “형님도 말로만 걱정했지 나와 정인이 사이에서 해준 게 뭐가 있냐”고 따지며 끝까지 서로에게 잘못을 돌렸다.

깊은 생각에 잠긴 권기석은 아버지로부터 “너 할만큼 했다”라는 말을 듣고는 모든 것을 내려놓고 새로운 인연을 만나기로 결심했다.

이정인은 꽃다발을 들고 유지호 부모님께 인사를 드렸다. 그는 “두 분 걱정 많으신 거 안다. 서로 배려하면서 예쁘게 지내겠다. 그리고 은우한테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지호 아버지(오만석)와 술을 마시다 만취해 은우 방에서 잠든 이정인. 이에 유지호는 이정인에게 금주 각서가 아닌 결혼 각서를 쓸 것을 요구했다. 이정인은 “이정인은 유지호와 반드시 결혼한다. 위반 시 처녀귀신이 되겠음”이라고 적으며 서로의 사랑을 다시 한 번 더 확인했다.

엔딩 장면에서는 두 사람의 첫 만남이 그려졌다. 이정인은 “약사님, 술 깨는 약 좀 주세요”라고 말했고, 웃음이 가득한 얼굴을 한 유지호는 “고무줄은 안 필요해요?”라고 물었다. 두 사람은 약국 안쪽으로 들어가 달달한 키스를 나눴다.

한편, <봄밤>은 현실 연애를 섬세한 연출로 담아내며 시청자의 공감을 얻었다. 평균 8%대 시청률을 유지하며 끝까지 시청자들의 많은 사랑을 받으며 막을 내렸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