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밤TV] “마음 고생을 했다”…‘해투4’ 비와이, 마약 해프닝 언급

뉴스

[간밤TV] “마음 고생을 했다”…‘해투4’ 비와이, 마약 해프닝 언급

KBS2 ‘해피투게더4’

KBS2 ‘해피투게더4’

래퍼 비와이가 마약 오해를 해명했다.

지난 11일 오후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4>에 출연한 비와이는 십일조로 1억을 냈던 일부터 최근 있었던 마약 해프닝까지 솔직하게 털어놨다.

유재석이 “2016년에 십일조로 1억을 냈다고 하던데”라며 운을 띄우자, 비와이는 “2016년에 그랬다. 행사가 많을 때는 한달에 40개도 했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행사를 많이 다니는 그룹 중 하나인 코요태가 가는 곳마다 비와이의 이름도 있었을 정도.

MC들이 “연예인병에 걸렸다고 하던데”라고 묻자, 비와이는 “지금은 완치됐다”며 “새로 출시된 핸드폰이 제 이름으로 나온 적이 있었다. 당연한 일이 아니고 감사할 일이지만 그때는 ‘나는 비와이니까’라는 생각에 사로잡혀 있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아이콘 멤버 비아이와 비슷한 이름때문에 겪었던 마약 해프닝을 떠올리기도 했다. 비와이는 “신곡을 준비하던 중 연관 검색어에 ‘비와이 마약’이 올라 마음 고생을 한 적이 있다”며 “그래서 제가 직접 ‘저는 살면서 마약은 본 적도 없다’고 해명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가장 기억에 남는 댓 글이 있었다. ‘비와이가 하는 약은 오직 구약과 신약’이라고 하더라”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평소 돈독한 사이인 크러쉬는 “비와이는 음악을 대할 때 진지한 모습을 보인다. 저보다 동생이지만 어쩔 때는 저보다 형 같다”고 말했다.

한편, <해피투게더4>는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