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비스’ 안효섭, 박보영 살리고 소멸

뉴스

‘어비스’ 안효섭, 박보영 살리고 소멸

tvN 방송화면 캡처.

tvN 방송화면 캡처.

25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어비스> 마지막회에서 박보영(세연)이 안효섭(차민)을 잃고 울부짖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안효섭은 살인마 권수현(지욱)을 잡는데 성공하나 이 과정에서 박보영은 치명적인 총상을 입었다.

결국 안효섭은 세연을 살리고자 어비스 구슬을 사용했다. 하지나만 이는 자신이 사라지는 것 의미했다.

안효섭은 “내 결정이고 내 선택이야. 난 널 살릴 수 있어서 지금 이 순간이 행복해. 그러니까 내 몫까지 더 열심히 행복해야 돼”라며 박보영에게 마지막 말을 남겼다.

박보영은 “싫어. 옆에 있겠다고 그랬잖아. 나 지켜준다고 그랬잖아”라고 오열했으나 안효섭은 결국 사라졌다.

이후 박보영은 “아무리 힘들어도 그 놈의 마지막은 봐야할 것 같다”며 권수현의 재판에 갔다.

사형을 구형받은 권수현은 “고세연 안 죽었다. 저기 살아 있다”고 마지막까지 행패를 부렸다.

박보영은 부모님을 찾아가 자신이 고세연이라는 정체를 밝히지만, 부모님은 충격을 받으며 믿지 않았다.

이시언(박동철)은 박보영에 대해 “검사를 했는데 고 검사님 맞다”고 부모님께 증명을 해줬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