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알’ PD “‘제2의 버닝썬’이 프로그램 조롱…김상중 분노했다”

뉴스

‘그알’ PD “‘제2의 버닝썬’이 프로그램 조롱…김상중 분노했다”

유튜브 ‘그것이 알고 싶다 공식계정’ 캡처

유튜브 ‘그것이 알고 싶다 공식계정’ 캡처

제2의 버닝썬이라 불리는 클럽이 김상중과 <그것이 알고싶다>를 조롱한 것에 대해 SBS 시사·교양 프로그램 측이 입장을 밝혔다.

20일 동영상 사이트 유튜브 ‘그것이 알고 싶다’ 채널에는 ‘그알 외전|버닝썬 그알 조롱?’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이 영상에는 <그것이 알고 싶다>의 도준우 PD, 김재원 PD, 배정훈 PD가 출연했다.

이날 영상 속에서 도 PD는 “얼마 전에 ‘그것이 알고 싶다’에 꽤 불쾌한 일이 있었다고” 운을 뗐다. 이후 제2의 버닝썬이라 불리는 클럽 속 영상이 공개됐다. 앞서 5월 MBC 탐사기획 프로그램 <스트레이트>는 제2의 버닝썬이라 불리는 L클럽에 관해 보도했다. L클럽은 클럽 버닝썬 관계자들이 모여 일하는 곳으로, 이 클럽은 버닝썬 사태를 조명했던 <그것이 알고 싶다>를 대형 모니터에 틀어놨다. 이후 김상중의 얼굴을 화면에 띄운 채 음악을 멈춘 뒤 ‘그런데 말입니다’ ‘그렇다면 말입니다’라는 김상중의 멘트를 재생하며 <그알>과 김상중을 조롱하는 태도를 보였다.

이에 김 PD는 “김상중이 최고 수준의 화를 내는 게 언급하는 수준인데 제대로 언급했다. ‘그거 봤니. 여기에는 내 초상권, ‘그알’ 저작권이 침해되는 거 아니니? 어떻게 할 거니’라고 물어봤다”면서 “지금 어떤 형태로 돌려드려야 하나 고민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도 PD가 “고민의 결과가 방송으로 나오냐”라고 묻자 김 PD는 “그거에 대해선 노코멘트 하겠다”라고 말했다.

유튜브 ‘그것이 알고 싶다 공식계정’ 캡처

유튜브 ‘그것이 알고 싶다 공식계정’ 캡처

한편 ‘버닝썬에 대한 의미 있는 제보가 들어오고 있느냐’라는 질문에 김 PD는 “(제보를) 주기로 했는데 안 준 분들이 있다. 그게 괜찮은 제보이길 바란다”라고 답했다.

배 PD는 “두 편의 방송을 넘어서 그 다음에 우리가 할 수 있는게 하나 남아있다. 버닝썬 등 배후에 대해 취재할 계획이다”라며 “연예인들이 술 사업을 하는데 동원되고 거기서 마약이 유통되고 정재계 권력을 가진 사람들이 배후로 언급되는 제보들을 기대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