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감스트·외질혜·NS남순, 아프리카 TV “3일 이용 정지” 제재

뉴스

[단독]감스트·외질혜·NS남순, 아프리카 TV “3일 이용 정지” 제재

아프리카TV BJ 감스트(아래)와 외질혜가 성희롱 발언으로 논란이 일자 사과했다. 유튜브 방송 화면 캡처.

아프리카TV BJ 감스트(아래)와 외질혜가 성희롱 발언으로 논란이 일자 사과했다. 유튜브 방송 화면 캡처.

인터넷 방송 진행자(BJ) 감스트(김인지), 외질혜(전지혜)와 NS남순(박현우)가 19일 아프리카TV 인터넷 방송 중 성희롱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킨 가운데 아프리카TV는 이들에 대한 제재 수위를 ‘3일 이용정지’라고 스포츠경향에 밝혔다.

아프리카TV 관계자는 “(이들) BJ들은 3일 이용정지가 됐다”고 이날 확인했다.

아프리카TV 운영정책에 따르면 ‘사회적 물의 및 서비스 이미지 실추 등 매우 중대한 위반의 경우’ 등에 해당이 될 경우 회사는 방송 진행자에 대한 이용 정지 처분을 내릴 수 있다.

이용정지는 위반사항 인지 후 최대 3일 이내에 조치를 취하도록 돼 있다. 이용정지 기간은 최소 3일에서 7일·15일·30일·90일·180일·영구정지까지 가능하다. 이번 아프리카TV 조치는 일각에서 ‘솜방망이 제재’에 대한 비판도 나올 것으로 관측된다.

감스트 등은 이날 오전 인터넷 방송 아프리카TV에서 생방송을 진행하며 높은 수위의 성희롱 발언을 했다.

게임을 진행하던 중 외질혜가 NS남순에게, NS남순이 감스트에게 특정 여성 BJ 두명을 언급하며 비속어를 사용하며 성적인 질문을 했고, 답변에도 성희롱 발언이 이어졌다.

이후 내용이 논란을 일으키자 이들은 잇달아 사과 동영상을 올렸다.



3 Comments
22 시네시민 06.20 09:35  
우습다~
34 GuyPearce 06.20 10:15  
34 GuyPearce 06.22 11: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