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도 비하 발언 논란’ 홍자 팬들 지지성명문 발표 “특정 지역 비하할 의도 없어”

뉴스

‘전라도 비하 발언 논란’ 홍자 팬들 지지성명문 발표 “특정 지역 비하할 의도 없어”

전라도 혐오 발언으로 구설에 오른 홍자가 팬들에게 안심의 말을 남겼다. 홍자 사회관계망서비스 캡처

전라도 혐오 발언으로 구설에 오른 홍자가 팬들에게 안심의 말을 남겼다. 홍자 사회관계망서비스 캡처

트로트 가수 홍자의 전라도 비하 발언 논란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팬들이 지지성명문을 발표했다.

11일 홍자 팬들은 온라인 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 갤러리에 지지성명문을 게재했다.

디시인사이드 홍자 갤러리

디시인사이드 홍자 갤러리

홍자 팬들은 “홍자는 마음 내면의 감수성이 워낙 풍부해서 평소 사소한 것도 쉽게 지나치는 경향이 없고, 항상 주위 사람들의 말에 귀를 잘 기울이는 편입니다”라며 “아무래도 트로트의 특성상 주 시청자 층이 연세가 있으신 분들이다 보니, 지역감정에 대한 악플을 많이 받았던 것이 사실입니다. 그래서 당시 지역의 특성에 대해 표현한다는 것이 약간은 오해의 소지를 불러올 발언을 하지 않았나 싶습니다.”고 적었다.

이어 “홍자는 결코 지역감정을 유발하려 하지 않았으며, 특정 지역을 비하할 의도는 더더욱 없었다는 것을 팬들은 자신 있게 말할 수 있습니다”라며 홍자에 대한 믿음을 드러냈다.

팬들은 “향후 대한민국 트로트계를 이끌어 나갈 홍자가 이번 일로 많은 상처를 받아, 앞으로 스스로 무대에 서는 걸 두려워하지 않을까 우려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라며 “혹여나 홍자의 발언으로 상처 입은 국민 여러분들께는 팬덤 측도 너무나도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며, 너그러이 한 번만 용서를 해 주시기를 간곡히 청하고 싶습니다”라며 홍자의 마음을 헤아려주기를 청했다.

홍자가 전라도 지역을 비하하는 발언으로 논란을 자초한 가운데 그의 팬클럽 글에 또다시 비판 여론이 일었다.

홍자가 전라도 지역을 비하하는 발언으로 논란을 자초한 가운데 그의 팬클럽 글에 또다시 비판 여론이 일었다.

홍자는 지난 7일 전남 영광 법성포 단오제 무대에 올라 “무대에 올라오기 전에는 전라도 사람들은 실제로 보면 (머리에) 뿔도 나 있고, 이빨도 있고, 손톱 대신 발톱이 있고 그럴 줄 알았다”며 “열화와 같은 성화 보내줘 감사하다”고 말했다. 비판 여론이 사그라지지 않자 홍자는 10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인스타그램에 “적절치 않은 언행으로 많은 분께 불쾌감을 드려 죄송하다”며 “변명의 여지 없이 저의 실수”라고 적었다.

홍자가 자신의 팬클럽에 올린 글 전문.

홍자가 자신의 팬클럽에 올린 글 전문.

이어 11일 홍자는 자신의 팬 카페에 “오늘은 다소 무거운 날이었죠. ‘홍일병’에게 염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라며 “의도는 그런 것이 아니었지만 그렇게 흘러가다보니 우리 ‘홍일병’께 면목이 없다”며 “하지만 홍자는 오뚝이처럼 일어나 살 거다. 제겐 늘 내편 ‘홍자시대’가 있잖느냐. 지난 실수는 실수로써 남기고 앞으로 더 담대하게 더 잘 해낼 것이니 전혀 걱정말라”고 자신의 심경을 적었다. 하지만 홍자가 팬카페에 적은 글은 대중들의 비판을 불러일으켰다. 누리꾼들은 홍자가 팬들을 안심시키기 위해 쓴 글이었으나 몇몇 단어 선택에 있어 논란을 자초했다고 지적했다.



1 Comments
4 codeknight 06.12 15:33  
“무대에 올라오기 전에는 전라도 사람들은 실제로 보면 (머리에) 뿔도 나 있고, 이빨도 있고, 손톱 대신 발톱이 있고 그럴 줄 알았다”

이건 지역감정의 선을 한참 넘어서는 발언인거 같은데요?

"전라도 사람들은 인간성이 더럽고 사기질을 잘 치는 줄 알았다" 이런 식으로
"인격"에 대한 편견을 드러내는 정도의 발언이 아니라,

저 발언을 두고 보면 아예
"전라도 사람들은 사람들이 아닌 괴물들인줄 알았다"는 뜻이 되는 거잖아요?

어떻게 연예인이 공식 행사 석상에 올라서 저런 발언을 할 수가 있죠?
특히, 바로 그 지역에 가서 그 지역 청중들 앞에서???

저 발언은 실수가 아니라
평소의 생각을 그대로 여과없이 보여준 말이라고 생각됩니다.

인격이 쓰레기인 인물이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