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줄톡톡

[한밤의 음악실] Helene - Peut Etre Qu'En Septembre (9월이 오면)



[한밤의 음악실] Helene - Peut Etre Qu'En Septembre (9월이 오면)


시원한 가을의 계절이 오길 기다리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Les jours passent sur la
건너편 집 위로 지나는 나날
maison d'en face
난 널 생각해
Je pense a toi (2 fois)
난 널 생각해

Ca ne fait pas un an tout
네가 창문을 닫은지
a fait 아직 1년이 채안되었지
Que tu as ferme
Les volets

*Moi j'ai decide de t'attendre
난 널 기다리기로 했어
Peut etre qu'en septembre
어쩌면 9월이 오면 네가
Tu reviendras
돌아오겠지. 난 널
Moi j'ai decide de t'attendre
기다리기로 했어.
Peut otre qu'en septembre
어쩌면 9월이 되면 네가
Tu seras la
거기 있겠지.

Les jours passent et les amis
세월은 지나가고, 친구들은
se lassent
싫증이 났지.
Je pense a toi (2 fois)
난 널 생각해, 난 널 생각해

Ta guitare tu sais
언제나 거기에 있는 나의
Est toujours la
기타. 기타도 역시 나만큼
Et elle s'ennuie autant que
지루할거야.
moi

Les jours passent septembre
세월은 흐르고 어쩌면
est deja la
9월이, 난 널 생각해.
Je pense a toi (2 fois)
난 널 생각해

Moi j'ai decide de t'attendre
난 널 기다리기로 했어
Peut etre qu'en septembre
어쩌면 9월이 되야 네가
Tu reviendras
돌아오겠지. 난 널 기다
Moi j'ai decide de t'attendre
리기로 했어. 어쩌면
Peut etre qu'en decembre
12월이 되야 네가 거기
Tu seras la
있겠지...
이곡은 많이 귀에 익네요
아주 좋아요^^*
갠적으로 9월이 오면과 더불어 가을이면 생각나는 Helen의 곡들 중 하나죠 ㅋ
역시 샹송은 언제들어도 부드럽고 감미로워서 좋네요~
Je n'aurais pas du venir J'aurais du savoir mentir
난 오지 말았어야 했어요, 거짓말도 할 줄 알았어야 했고요

Ne laisser que ton sourir Vivre dans mes souvenirs
당신의 미소는 남겨 두고 추억 속에서 그렇게 살았어야 했어요

J'aurais du laisser l'espoir Adoucir les au revoirs
희망을 남겨 놓고 이별의아픔을 달랬어야 했죠.

Ce train qui s'en va c'est un peu de moi
Qui part, Qui part
저기 기차가 떠나가네 나의 일부도 함께 떠나가네,
떠나가네.

Je savais que ce serait difficile mais je pensais
Que je saurais te cacher le plus grand de mes secrets
어렵다는 걸 알고 있었지만 그래도 난 당신에게
나의 가장 큰 비밀을 숨길 수 있을 줄로만 알았죠.

Mais a quoi bon te mentir C'est dur de te voir partir
하지만 당신에게 거짓말을 한들 무슨 소용인가요.
떠나는 당신을 보는 건 너무 힘드네요.

Ce train qui s'en va, c'est un peu de moi
Qui part , Qui part
저기 기차가 떠나가네.. 나의 일부도 함께 떠나가네,
떠나가네

Et avant que ne coule une larme Dans ton sourir qui me desarme
Je cherche un peu de recomfort
한줄기 눈물이 흐르기 전에, 나를 진정시키는 당신의 미소 속에서
조금의 위안이라도 찾으려고 해요.

Dans tes bras, je veux me blottir Pour me garder les souvenirs
De toute la chaleur de ton corps
당신의 따뜻한 체온과 추억들을 간직하기 위해 당신 품에 안기고 싶어요

Ce train qui s'en va, c'est un peu de moi
Qui part, Qui part
저기 기차가 떠나가네.. 나의 일부도 함께 떠나가네,
떠나가네

 Je n'aurais pas du venir. J'aurais du savoir mentir
난 오지 말았어야 했어요, 거짓말도 할 줄 알았어야 했고요.

Ne laisser que ton sourir. Vivre dans mes souvenirs
당신의 미소는 남겨 두고 추억 속에서 그렇게 살았어야 했어요

J'ai beau essayer d'y croire. Je sais bien qu'il est trop tard
아무리 믿어 보려 해도 소용이 없군요. 하지만 너무 늦었다는 걸 잘 알아요.

Ce train qui s'en va, c'est un peu de moi
Qui part, Qui part, Qui part... Qui part
저기 기차가 떠나가네.. 나의 일부도 함께 떠나가네
떠나가네, 떠나가네... 떠나가네.
이 노래도 많이 들어봤고
이 곡이 Helen의 대표적인 히트곡 중 첫번째 히트곡이에요
위에 노래들도 CF나 방송에서 비지엠으로 많이 들어봤을거에요 ㅎㅎ
네 그래서 귀에 익숙하다 그랬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