록키 / Rocky (1976)

영화감상평

록키 / Rocky (1976)

3 oO지온Oo 19 157 1

0b065d149f5f459b5be85670eb74d554_1598500835_1575.jpg0b065d149f5f459b5be85670eb74d554_1598500835_2304.jpg

존 길버트 알버슨(John Guilbert Avildsen) 감독의 영화죠.

기존에 있는 자막으로 감사히도 감상했습니다만, 자막에 아쉬움이 남는 것은 어쩔 수 없는 듯 합니다.

영문 자막을 살펴봤는데 의외로 영문 자막에는 존재하는 자잘한 대사들이 한국어 자막에는 번역이 되어 있지 않더라구요.

하지만, 충분히 이해는 합니다.

자막 프로그램으로 영상을 확인할 때는 정말 들리지 않는 대사가 있더라구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ㅡㅡ;;;;;;;;;;;;;;;;

그런데 실제로 영화를 감상하면 똑똑하게 잘 들림. ㅡㅡ;;;;;;;;;;;;;;;;;;;;;;;;;;;;;;;;;;;;;;;;;;;;;;;;;;;;;;

이런 경우가 바로 주변 소음이 많은데 대사가 함께 있는 경우에 더더욱 그렇다는 것도 알고 있기 때문에 뭐..

개인적인 바람이라면 자막 프로그램으로 영상 훑어볼 때도 음성이 제대로 들렸으면 좋겠다 싶습니다.

어차피 동일한 코덱으로 재생되는 것일 텐데 자막 프로그램으로 들으면 진심 안 들림.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70년대의 영화이지만, 스마트폰이나 핸드폰이 나오지 않는다는 점만 제외하고 본다면 현대에서도 아주 큰 설득력이 있는 이야기겠습니다.

다른 분들은 어떤지 모르겠지만, 저의 경우는 대충 따져보니 록키라는 영화를 처음 봤을 때부터 약 5년마다 한 번씩은 꼭 보게 되는 것 같아요. ㅋㅋㅋㅋㅋㅋ


KBS에서 1985년에 방송되었을 때부터 보기 시작했으니까 최소로 잡아도 8번은 본 것으로 생각됩니다.

MBC에서 하던 것이 명화극장이었던 것으로 기억하는데.. KBS에서 하던 것이 토요명화였나요? ㅋㅋㅋㅋㅋㅋ 이제는 기억이 가물가물.. ㅋㅋ

볼 때마다 생각하는 것이지만, 라이벌이 강하면 강할 수록 시너지가 발생하는 스포츠 영화의 특성상 크게 탓하고 싶은 구석이 별로 없는 영화죠.


록키 발보아(Rocky Balboa), 아폴로 크리드(Apollo Creed), 애드리안 페니노(Adrian Pennino), 폴리 페니노(Paulie Pennino), 미키(Mickey), 리틀 마리(Little Mary)..

주역에서 조연에 이르기까지 인물의 특성과 각 개성의 발란스가 아주 적절하게 어울어지는 작품이에요.

영화를 보면서 록키와 록키 주변 사람들의 인간성을 그대로 볼 수 있습니다.


미국 독립 기념 200주년을 맞는 1975년 11월의 필라델피아가 배경이고

이탈리아계 종마라는 이명을 갖는 사채 수금원 무명 복서 록키를 통해 밑바닥 인생을 비추고 있습니다.

별다르게 보여주는 것도 없는데 록키의 연습하는 모습을 보고 있으면 마음이 변함없이 벅차올라요.


빌 콘티(Bill Conti)의 Gonna Fly Now 곡과 Going The Distance 곡은 두 말 할 필요가 없는 곡이라 할 수 있겠습니다.

록키가 런닝을 하다가 항구에서 떠있는 배들을 배경으로 전력질주 하는 장면이 있는데.. 크으.. ㅠㅠㅠㅠㅠㅠㅠㅠ

감동 백 배.. ㅋㅋㅋㅋㅋㅋㅋㅋ

0b065d149f5f459b5be85670eb74d554_1598508515_9033.jpg
0b065d149f5f459b5be85670eb74d554_1598508515_9963.jpg
0b065d149f5f459b5be85670eb74d554_1598508516_0814.jpg
0b065d149f5f459b5be85670eb74d554_1598508569_5275.jpg
 

실베스터 스탤론을 싫어하는 분도 계시겠지만, 저는 실베스터 스탤론의 영화 대부분을 좋아합니다.

흠.. 실베스터 스탤론이 나오는 영화 중에서 특별히 싫어하는 영화라면 람보 정도일까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어쨌든, 변함없이 뜨거운 영화, 록키.


그래서 저의 점수는 8/10점입니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신고
 
19 Comments
1 adsasdsafas  
보고 싶어지게 만드는 글이네요^^
3 oO지온Oo  
그런가요? 다행입니다.
1 MarlboroMEDlUM  
기억이 새록새록
3 oO지온Oo  
그렇죠?
30 Cannabiss  
직접 찍으셨나요? 소장하신 영상이 화질이 별로 안좋은 것 같은뎅ㅎㅎ
저는 록키 하면.. 스케이트장이 떠오르네요
록키는 뛰고 애드리언은 스케이트 타면서 첫 데이트 하던 그 때가..
3 oO지온Oo  
록키 작품이 애니메이션이 아니라서 대충 구했습니다.
고화질로 소장하고 싶기는 한데 마음대로 되지를 않더군요. ㅋㅋㅋㅋㅋㅋㅋ
RARBG 영상은 화질 별로인 것으로 유명하죠.
30 Cannabiss  
요즘 1080p x265로 나오는 영상들은 화질이 좋은 것 같더군요
3 oO지온Oo  
알겠습니다.
한 번 찾아 보도록 할게요.
감사합니다.
30 Cannabiss  
아 그리고 록키는 76년작 입니다ㅎㅎ
3년에 한편씩 속편을 찍어대서 확실하게 기억나네요
3 oO지온Oo  
아, 77년으로 적었었군요. ㅋㅋㅋㅋ 오타입니다.
7 달새울음  
KBS2에서 하던게 토요명화, MBC는 주말의 명화...
토요일 신문 TV편성표를 보고 토요명화와 주말의 명화 중에 무엇을 고를까 결정장애에 시달렸죠.
명화극장은 일요일 밤 KBS1에서 했더랬습니다. ^^
어릴 땐 '록키'보다 존 보이트 주연의 '챔프'를 더 좋아했던 것 같습니다.
저는 <퍼스트 블러드>도 좋아합니다 ㅎㅎㅎ
3 oO지온Oo  
안젤리나 졸리의 아빠 ^^............
어느 부분에 더 감동하는가의 차이겠네요.

저는 존 보이트 주연 영화라면 [폭주 기관차]가 떠오릅니다.
4 bbelele  
평을 정말 꾸준히 남기시네요
3 oO지온Oo  
평을 꾸준히 남긴다기 보다는 개인사정이 있는 거겠죠.
저의 경우는 넷플릭스에서 왓챠로 갈아탄 것도 있고 어차피 넷플릭스 드라마가 궁금해질 때가 되면 다시 갈아타겠지만서도..
그리고 감상문을 원래는 개인적인 공간(오피스 아웃룩)에 썼었지만, 그 데이터가 한 순간에 날아가 버려서
구글 드라이브 같은 곳에 감상문도 작성할 수 있다면 구글 드라이브에 쓰겠지만
구글 드라이브에는 그림 삽입하고 감상문 적는 일이 간단하지 않더라구요.
때문에 감상문의 경우는 씨네스트를 이용 중입니다. ^^;;;;;;
4 bbelele  
저도 씨네스트 활동을 더 열심히 하고 싶은데...쉽지가 않네요. 성실히 감상 활동하시는 모습 존경합니다^^
3 oO지온Oo  
별말씀을요. 감사합니다.
bbelele 님의 활동을 기다리겠습니다.
시간 되실 때 천천히 하시면 될 듯 해요.
5 블랙헐  
빠바방~ 빠바방~ 빠바방~ 빠바방~ 크흐........  생각만해도 감흥이 오네요.
https://www.youtube.com/watch?v=B_bQ6vlG0Gg
https://www.youtube.com/watch?v=GvQkl7qa6RQ
저는 9점입니다. ^^*

그리고 전 람보 2,3 말고 람보1은 좋아합니다.
3 oO지온Oo  
네, 그러시군요. ㅋㅋㅋㅋ
링크도 잘 봤습니다.
1 장산해운대  
저는 록키도 1편만 좋아하고,
람보도 1편만, 록키 1편보다 더 좋아합니다.
둘 다 공통점이 있다고 봅니다. 미국 사회에서 소외된 자들을 다루고 있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