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전거 탄 소년. 2011

영화감상평

자전거 탄 소년. 2011

4 다솜땅 2 113 0 0

어린 시릴의 연기가 정말 때려주고싶을 정도로 잘해서 놀랐다. ㅎㅎ

조금 다른 가정, 조금 다른 사정으로 어린나이에 심리적 괴리감으로 똘똘뭉친 아이의 정붙일 곳을 찾는 마음이 아주 잘 전해졌다. 천천히 마음을 여는 아이의 모습 속, 참 안아주고 싶은 시릴이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신고
 
2 Comments
2 백수의길  
재밌게 봤던 기억이... 자기가 낳은 아이는 책임을 져야지... 남의 아이까지 맡는 분들은 천사인듯 ^^
4 다솜땅  
그러게요. 존경스러워요 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