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워즈 42년이 걸렸군요.......

영화감상평

스타워즈 42년이 걸렸군요.......

어제 스타워즈를 보고 왔습니다
처음 봤을때가 남영동 금성극장에서 보았지요..

지금도 잊지를 못할만큼 감동이었으니까요
그때는 1편이었지만 지금은 에피소드 4편이 됐지요

후편이 있을것 같은 앵딩에 아쉬움이 남았고
그당시 afkn에서 스타트랙 시리즈를 즐겨보던
저에겐 스타워즈의 스케일은 단연 최고 였지요

또한 배틀스타 갈락티카란 sf영화도 스타워즈를 못 따라 왔으며

프래쉬 골드란 영화도 제 맘속 스타워즈를 못 이겼지요...

그래고 반가운 스타워즈2소식을 듣는데
아쉽게도 한국은 개봉이 다른 나라보다 늦었지요

그러나 저는 남들보다 일직 미군부대 안에서 보았답니다

그렇게 시작된 시리즈가 이제야 막을 내렸습니다

스타워즈 팬이시라면 정말로 놓치지 마시길
추천 드립니다

저는 몇번이나 울뻔 했습니다

이번편은 정말로 오랜세월 함께하신
팰들을 워한 팬서비스라 생각 됩니다

리뷰평이 나빴음에도 저는 그래도
팬심의 의리로 보았는데

다운 받아서 보았더라면 후회 했을겁니다

한편으론 서글퍼 지기도 하면서 세상 살아온것의
아쉬움 보단 그리움을 많이 느끼게 됐네요

정말로 잘보고 왔습니다

이 영화를 까시는 분들이 많으신데...
정말로 전편을 다보고 이해를 하셨는지 의문이 들더군요

그리고 중요한 것은 현실적 영화가 아니라는
아주 중요한 포인트를 망각 하신건 아닌지...

공상영화 입니다

어차피 상상의 나래로 볼바엔
해피한 마무리가 좋겠지요?

말도 안되네 어쩌네 하기전에
장를를 먼저 인지 하셨음 하네요...

상상속의 이야기인데 무슨일이 일어난들
이상할리 있을까요ㅎ

12세 관람가 입니다...

시원 섭섭한 마음에 이렇게 글을 남깁니다

새로이 시작되는 한주도 응원 드립니다
건강 가득한 한주,힘차게 출발들 하세요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신고

Author

Lv.1 1 배틀이장  비회원
0 (0%)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6 Comments
15 o지온o  
어차피 감상은 개인적인 것이라서..
배틀스타 갤럭티카가 딱히 스타워즈에 미치지 못한다고 생각하지도 않습니다.
스타 트랙이 최고라고 생각하는 분들이 계시듯이..
저는 스타 트랙에서 별다른 취향을 찾지 못했어요.

어떤 작품을 좋아하느냐는 모두 다른 것이겠죠.
다른 분들의 감상을 읽는 이유는 영화에 대한 다른 견해를 접하는 것이 신선한 것이기 때문일 듯 합니다.
물론, 무논리의 고리타분한 까기 전문 글은 지양해야 하겠죠.

저는 아직 못 봤어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리고 쓰신 글은 재밌게 봤습니다.
2 바보그룹  
처음부터 진지하게 보고싶은 생각은 있는데
쉽게 손이 가지 않네요
10 개작두  
쉽지는 않겠지만(?) 어여 시작해 보세요~ ^^
1 천소티  
1/4 용산 아이맥스로 관람했습니다. 에피 1~8까지 다 봤고 한솔로랑 로그원도 다 챙겨봤습니다. 전 이번 라오스가 압도적으로 망작이라고 생각하네요. 설마 까는 사람들이 이게 현실적인 영화가 아니라서 까는걸까요? 영화 자체가 그냥 뜬금없음의 연속입니다. 포스의 영 등 여러가지 기존 설정도 엉망쳐놨고 개연성도 개판이고, 에피7에서 흘려놓은 떡밥들 회수도 못한채로 라스트 제다이에서 작살난 팬심 돌려볼려고 어떻게 발버둥쳐봤지만 이도 저도 아닌식으로 진행하다 결말을 내버렸죠. 처음보는 분들은 어떨지몰라도 그간 스타워즈를 지켜봤던 팬의 입장에서 시퀄 3부작은 그냥 없던 영화인셈 치고싶네요.
10 개작두  
저는 글에 진심으로 공감합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에프소드6를 피카디리 극장에 가서 봤었던 기억이 있습니다.. ^^ 에피소드4는 일요극장, 토요명화에서 방영하면 놓치지 않고 꼭 봤었던 만큼.. 너무 좋아했던 영화지요.. 시간이 지나면서 조지 루카스 감독의 에피소드 1,2,3편의 윤각이 들어나면서 꽤 고생했었겠구나.. 하면서 지켜보았고.. 루카스 필름으로 독립하면서 영화 제작과 판권유지, 배급권이 각각의 영역에서 얼마나 어려운지 간접적으로 느낄 수 있었고.. 혼자 심야극장에서 감상했던 마지막 에피소드 9편 엔딩 크레딧이 올라가면서 흘러나오던 거장 존 윌리암스의 피날레 OST를 들으면서 혼자 울컥하며 눈물이 나더군요.. 흑흑흑.... 암턴, 지난 42년동안 스타워즈 덕분에 행복했었고 42년동안 이어졌던 스타워즈의 전설이 끝난다고 생각하니.. 나무 아쉽고 그랬습니다..^^
7 패트릭제인  
공상과 상상을 까는 게 아니라 영화가 그냥 재미가 없어요,  좀 어이가 없달까 그 많은 돈을 CG에만 때려박았는지... 70년대에 만들었던 스타워즈는 지금 봐도 재미있는데 말이죠
올드 팬들 쌈짓돈을 노리고 예전의 영광에 기대어 PC를 듬뿍 섞어서 얍삽... 아, 아닙니다
여튼 연출력의 부재라고 봅니다, 특히 깨어난 포스부터는 망작이라고 봐도 무방할 것 같아요
오히려 외전인 로그 원을 재미있게 봤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