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한직업 (2019)

영화감상평

극한직업 (2019)

3 도성 8 1509 0 0

한국영화 역대 흥행기록 영화들을 보면..기대감이 안든다. 한국영화는 큰 흥행이 좋은영화, 재밌는 영화라는 공식이 없기 때문에.. 왠지 안땡기고 기대감도 없었는데.. 좀 심하다. 이런 영화가 만들어진다는 것도 문제지만 이런 영화가 이렇게 흥행을 하는 문제가 더 심각하다.

일단은 개성있는 좋은 배우들이 많이 나오는데.. 전혀 개성이 안느껴지고,모두가 한사람 같이 느껴지고 캐릭터에 녹아들수없다. 매장면 마다 개콘처럼 웃음을 줄려는 행동,표정,어휘는.. 모든 캐릭터가 다 비슷하다.  그리고,웃음을 지향하는 영화답게 모두가 약빤듯이 기분이 업되어있다. 하이톤이다.  당연히 캐릭터에 집중이 안되니 개그는 가벼운 피식 웃음밖에 안되고, 집중도는 떨어진다.

심지어 마약반 다섯명의 캐릭터의 특성을 표현할때도,야구부라서 맷집이 좋다는 재훈과  좀비같은 고반장의 특성이같다. 액션도 그냥 개싸움,아재싸움 볼만한 장면없다. 영화초반 창문에 매달리고 떨어지는 장면 외에는 눈요기꺼리 전무하다.

1999년작 주유소습격사건 에 한놈만 팬다는 무대포 캐릭터 와 비슷한 마형사의 모습은.. 그 장면의 재미만 놓고봐도 20년전 영화가 재미를 더 살렸다.

선희라는 캐릭터도..007로 치면 죠스 이고, 영화 아저씨로 치면 람로완 겪인데.. 그만큼 살리지도 못했다.  마지막 선상에서 신하균과 고반장의 액션씬도 초라하다.차라리 품행제로 와 똥개의 족보없는 액션씬이 더 볼만하다. 인정사정 볼것없다 같은 크로스펀치의 맛도 없다.

뜬금없는 영웅본색 주제가..  설마,모두 제복입고 단상에 서는 80~90년대 홍콩영화 나 투캅스같은 엔딩은 아니겠지.. 아니길.. 다행히 회식장면이다..휴?  제복입고 단상!!  완벽하구나 퍼폑트한 영화로구나..  안볼걸 그랬어ㅜㅜ  러닝타임은 왜이리 긴지.. 끝까지 보는게 극한이었어..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신고
8 Comments
7 o지온o  
고생하셨나보네요. ㅋㅋ
저는 그냥저냥 재미있게 보기는 했지만, 감동이 없는 영화는 좋아하지 않기 때문에 감상은 도성님이랑 비슷한 정도일 수도 있겠습니다.

기억에 남는 장면이 '지금까지 이런 맛은 없었다' 뿐이랄까..
3 도성  
초반에는 볼만했어요. 지온님이 말하신 개그도 첨엔 웃겼죠.. 근데 너무 반복되고,같은 뜻의 개그를 다른 인물들도 남발하면서  뒤로 갈수록 개그의 재미가 떨어지더군요. 물론, 형사의 본분을 잊고 치킨집에 매달리는 모습이 웃음 포인트이긴 하지만.. 색깔있고 살아있는 인물은 신신애가 유일했던것 같네요. 다른 인물들은 다 똑같은 인격을 가진것 처럼 보였네요ㅜ
2 패트릭제인  
저도 그냥 보통 킬링타임용 코미디 영화정도라고 생각 되었습니다.
어쩌면 주위에서 하도 재미있다고 추천을 해줘서 너무 기대감이 컸을수도 있겠군요.
하지만 1600만이 들었다는건 좀 의아하네요
3 도성  
저는 기대감없이 봤지만.. 아무래도 큰흥행을 한 영화라서 감상평에 반영이된것 같네요 너무 까기만했네요.  홍보 마케팅도 잘했고,대중성은 있으니 많은 사람이 본거겠죠.. 그래도 좀 의아하긴 합니다^^
9 막된장  
감독 왈, 웃기는 영화를 만들고 싶었다고... 목적에 충실했던 영화였던듯 ^^.
3 도성  
쉴새 없이 작정하고 웃길려고 하는것 같더군요ㅎㅎ
1 StyleJHT  
진짜 중간중간 터지는 묘미가 있었어요~
3 도성  
재밌는 장면도 꽤 있었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