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감상평

C'era una volta il West

10 이강도 0 96 0 0

찰스 브론슨 


그의 간지 하나로 더 이상 할말이 없는 명작


세르지오 레오네는 서부영화의 시작이자 마침표다


클린트 이스트우드, 리 반 클리프 


그리고 찰스 브론슨에서 간지의 마침표를 찍어 버린다.


홍콩의 영웅본색류나 남조선의 베테랑류 찌질 조폭들이 도저히 따라갈 수 조차 없는 차원


도저히 흉내조차 안되는 차원이다.


세르지오 레오네


3번째 서부극에서 극점을 찍어버리더니


4번째 서부극에서 감동과 간지의 폭풍을 던져버리는구나


할 말이 없다 진실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신고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