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감상평

셰이프 오브 워터 - 사랑의 모양 (The Shape of Water, 2017)

27 HAL12 15 2735 0 0

 

  스포일러가 있습니다.   

 

 

52b1afa3f9b0c72851c0be1218a84164_1519823828_0663.jpg 


감상전에는 막연히 인어공주나 킹콩 같은 익숙한 이야기를 비틀어 기예르모 델토로의 스타일로 버무려낸 가슴 찡한 판타지 러브 스토리일 줄 알았는데 의외로 관능적인 영화네요.

야하다기보다는 성적인 에너지가 가득한 느낌입니다. 샐리 호킨스가 연기한 일라이자는 아침마다 달걀을 삶는 시간에 물이 가득찬 욕조에서 자위를 하는 자신의 욕구에 충실한 여성이며 어렸을때 버려져 고아원에서 자라고 말을 하지 못하는 장애를 가지고 있지만 주체적이며 모험심 강한 건강한 인물입니다. 그녀는 누구에게도 구원을 받은적 없이(무려 아마존의 신이라는 자와 사랑에 빠졌는데!) 자기 생각과 욕망에 따라 과감하게 행동하지요.

 

 

이 영화는 일라이자를 위한, 일라이자의 영화입니다. 말을 못하는 대신 눈빛과 손짓으로 영화내내 적극적으로 자신의 이야기를 합니다. 때로는 탭댄스와 춤으로 끊임없이 흘러나오는 음악을 벗삼아 뮤지컬을 펼쳐보이듯 연기합니다. 이 영화에서 '손'은 여러가지 의미로 사용되지요. 일라이자에게는 자신의 언어를 표현하는 도구이며 마이클 섀넌이 연기한 스트릭랜드에게는 여성을 만족시키는  성적 도구이자 다시 붙인 손가락이 썩어들어가는 욕심과 타락의 표현입니다.

 

52b1afa3f9b0c72851c0be1218a84164_1519823967_4057.jpg 

 

샐리 호킨스를 보면서 이런 생각을 하게 될 줄은 몰랐는데 정말 관능적이었어요. 단순히 나체로 연기해서가 아니라 눈빛이 정말... 영화속 가장 환상적인 장면 - 화장실에 물을 가득채운 채 양서류인간과 사랑을 나누고 물이 새는 탓에 놀라 달려와 문을 연 자일로에게 보여준 일라이자의 미소띈 눈빛은 원초적 본능의 샤론 스톤보다 더 당당하고 정신적/육체적 사랑에 만족한 환희에 찬 얼굴이었죠. 왜, 굳이 청불로 만들었을까 의문이 단 한장면으로 이해가가는 눈빛이었습니다. 뭐 스트릭랜드의 허연 엉덩이가 노출되는 장면도 있었지만...아, 양서류인간이 영화내내 나체로 나오는군요- -;  

 

 

52b1afa3f9b0c72851c0be1218a84164_1519824028_3951.jpg 

 

사실 스트릭랜드는 일라이자와 함께 영화 속에서 성적인 에너지를 가장 많이 분출하는 인물입니다. 화장실에선 여성 청소부들과 대화하며 손 안대고 소변을 보는 강인한 남성(!)의 면모를 뽐내기도하고 일라이자에서 노골적인 추파를 던지며 끌린다는 말을 대놓고 하죠. 제게는 일라이자와 스트릭랜드의 관계가 또 하나의 비틀린 사랑의 모양으로 보였습니다. 일방적이고 찌질한 스트릭랜드의 짝사랑이 흥미로웠던 것은 일라이자의 대찬 반응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감히 하찮은 헬퍼 주제에 나를 거절하다니...하는 우월의식에 가득찬 스트릭랜드에게 단호하고도 우아하게 F-ck you를 수화로 또박또박 날리던 일라이자의 비웃음 섞인 미소는 통쾌하기까지했죠. 자신을 거부한 여자와 그녀의 남자를 총으로 살해함으로써 막을내린 스트릭랜드의 짝사랑은 찌질해서 차라리 인간적이었습니다.

 

남편 험담에 그나마 짐승미 때문에 산다는 수다꾼 아줌마  젤다역의 옥타비아 스펜서는 딱 기대만큼의 연기를 보였고 같이 오스카 조연상에 오른 리차드 젠킨스의 역할이 더 눈에 띄더군요. 그가 연기한 자일스라는 캐릭터는 흑인, 장애인과 함께 사회적 차별을 받는 성소수자이며 일라이자의 친구이자 조력자,그리고 이 영화의 화자로서 극의 처음을 열고 끝을 아우릅니다.

 

52b1afa3f9b0c72851c0be1218a84164_1519824082_0612.jpg 

 

남자주인공이라고 생각했던 양서류인간은 의외로 활약이 적었습니다. 일라이자에게 극의 중심이 심하게 기울어서인지 유려한 디자인과 아마존의 신으로 불리우던 (자일스의 머리를 자라게 하는 능력을 보니 탈모인들의 신은 확실한 듯) 캐릭터임에도 존재감이 흐릿합니다. 의도적이었는지 모르겠지만 인간의 눈이 아닌 양서류의 눈을 그대로 디자인한 탓에 감정이입이 어려웠어요.

아름답고 환상적인 화면과 인상적인 음악이 어울어진 매력적인 동화였지만 개인적으로 헬보이와 판의 미로가 아직까지는 더 좋군요...

 

 

        IMDB에서 트리비아 몇 가지 가져와 봅니다...

 

52b1afa3f9b0c72851c0be1218a84164_1519824220_3319.jpg

7d3fb9fdc5366bd6f9810659dddc90f7_1519885295_0369.jpg
52b1afa3f9b0c72851c0be1218a84164_1519824220_4146.jpg
52b1afa3f9b0c72851c0be1218a84164_1519824220_5031.jpg
52b1afa3f9b0c72851c0be1218a84164_1519824220_5896.jpg

- 2017년 캐나다에서 열린 토론토 국제영화제에 초연시 영화속 극장장면을 촬영한 Elgin Theatre에서 상영되었다


- 양서류인간의 디자인은 영화 "The Creature from the Black Lagoon (1954)"에서 크게 영감을 얻었다


- 기예르모 델 토로 감독은 주요 배역에 관한 꽤 많은 분량의 배경스토리 써서 캐스팅 된 배우들에게 제공하며 사용여부는 각자 판단에 맡겼다. 리차드 젠킨스는 '중요한 것은 화면 안에서의 일이다'라며 배경 스토리를 무시했고 마이클 스털바그는 연기에 도움이 된다고 반겼다


-  케빈 스미스는 영화 트레일러를 보고 난 후 '이렇게 아름다운 것을 보자니 내가 감독이라 불리는 것이 부끄럽게 느껴진다'고 트윗했다


- 델 토로 감독은 멕시코 티비 채널 국제 대학과의 인터뷰에서 이 영화가 실패했다면 감독일에서 은퇴하게 되었을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판의 미로"와 "악마의 등뼈"처럼 개인적으로 깊게 빠진 프로젝트이기 때문이었다


- 일라이자의 성 에스포지토는 이탈리아 기원으로 버려진 아이들에게 많이 주어지는 성이다


- 이 영화에서 옥타비아 스펜서가 마음에 들었던 한 가지는 주인공 커플이 말을하지 못하는 대신 극중 대부분의 대화가 흑인 여성과 숨은 게이에게서 나온다는 점이었다. 시대배경인 1960년대에는 두 부류 모두 정 반대의 삶을 살았기 때문이다


- 델 토로 감독이 어린시절 봤던 "The Creature from the Black Lagoon (1954)"의 길-맨과 여주인공 줄리 애덤스의 로맨스가 성공하길 바라는 마음을 담았다고 한다


- 델 토로와 다니엘 크라우스가 집필한 영화의 소설판은 2018년 2월 28일 출판된다


- 양서류인간을 연기한 더그 존스는 매일 3시간동안 특수의상을 입어야했다. 그의 말에 따르면 이전 델 토로 영화에서 입었던 특수 의상에 비하면 아무것도 아니었다고...


- 이 영화는 2017년 베니스 영화제에서 황금사자상을 받았다


- 양서류인간을 완성하는데 9개월 이상이 걸렸으면 델 토로 감독은 그와 그의 팀이 디자인한 작업중 가장 어려운 영화라고 말했다. 

 

- 리차드 젠킨스의 역할은 원래 이안 메켈렌을 위해 쓰여졌다


- 델 토로 감독은 영화를 흑백으로 찍길 원했으나 예산문제로 바꿨다


- 샐리 호킨스는 자신의 역할을 위해 찰리 채플린, 스탠 로렐, 올리버 하디, 버스터 키튼 그리고 오드리 햅번을 연구했다. 델 토로 감독은 그 배우들의 블루레이 컬렉션을 그녀에게 구입해 주었다


- 홉스테틀러 역할의 마이클 스털바그가 출연한 3편의 영화가 2018 아카데미 작품상 후보에 올랐다. 다른 두편은 "콜 미 바이 유어 네임"과 "포스트"이다


- 델 토로 감독은 2011년 부터 영화에 착수했으며 양서류인간과 연구실 디자인 팀은 자신의 돈으로 꾸렸다


- 스토리는 1969년 방영된 폴 진델의 "Let Me Hear You Whisper"와 닮았다. 이 이야기는 밤에 일하는 연구소 청소부와 연구 대상인 돌고래의 유대를 그리고있다


- 길예르모 델 토로 감독의 숨소리를 녹음하여 양서류인간의 목소리를 만드는데 사용하였다


- 극장용 포스터는 대만계 미국인 작가 제임스 진의 작품이다


- 외형이 닮았음에도 델토로 감독은 헬 보이와의 연관성을 부인했다

 

- 영화속 한 장면에서 마이클 섀넌의 "이게 무슨 소용이지, 헬퍼따위와 인터뷰를 하다니..."는 옥타비아 스펜서가 아카데미 여우조연상을 수상한  "The Help"를 염두에 둔 대사이다


- 델 토로 감독이 여성작가와 공동 집필한 최초의 작품이다


- 델 토로 감독은 "퍼시픽 림"이전부터 이 영화를 작업해왔고 이 영화를 위해 "퍼시픽 림 업라이징"감독을 포기했다


- 마이클 섀넌이 옥타비아 스펜서에게 "신은 당신이나 나와 닮았을거야"라고 말하는데, 옥타비아 스펜서는 "The Shack (2017)"에서 신을 연기했다


- 이 영화는 베니스 영화제 황금사자상을 수상한 최초의 영어 영화이다


- 촬영기간은 총 12주


- 이 영화는 촬영 감독 Dan Laustsen과의 "미믹(1997)""크림슨 피크(2015)"에 이은 세번째 협업이다


- 샐리 호킨스와 마이클 스털바그는 "블루 재스민(2013)"에 같이 출연했지만 같은 장면에 등장하지는 않았다


- "Let Me Hear You Whisper"의 작가 폴 진델의 가족은 표절혐의로 소송을 걸었지만 델 토로는 1960년대 TV영화를 본 적이 없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 화가로 등장하는 리차드 젠킨스의 방에 오드리 햅번의 그림이 걸려있는데 그녀가 주연한 "My Fair Lady (1964)"에서의 이름도 일라이자였다


- 샐리 호킨스는 이 영화의 제의를 받았을 당시 물고기로 변하는 여자에 관한 단편영화 작업을 하고 있었다


- 일라이자가 양서류인간을 풀어주기로 달력에 표시한 비오는 10월 10일은 델 토로 감독의 실제 생일이다


- 주인공의 의상은 영화 후반부로 갈수록 붉은색을 띈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신고
15 Comments
29 GuyPearce  
28 Cannabiss  
생선하고 사랑에 빠지는 내용인가요?
27 HAL12  
양서류임다
28 Cannabiss  
그래두.. 껴안으면 비린내는 날 거 아녜요..
27 HAL12  
서로 좋다는데 뭐...내 알바 아님돠
28 Cannabiss  
문제네요 하여간.. 뱀을 또 사랑한다는 사람이 있질 않나..
27 HAL12  
존중입니다, 취향해주시죠...
29 GuyPearce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S 달빛기사단  
이 영화 정말 기대감을 가지고 있습니다.
얼른 봐야겠네요^^
소개 고맙습니다.

Congratulation! You win the 4 Lucky Point!

27 HAL12  
재미있게 감상하시길~^^
S 달빛기사단  
23 가일123  
영화 소개글 잘 읽어 보았습니다.
27 HAL12  
1 모태공  
이광수의 돌연변이랑 비슷한 내용인가 보네요
27 HAL12  
참, 그 영화도 물고기 인간이 나오죠 ? ^^
전혀 연관해서 떠올리지 못했는데... 영화의 결은 무척이나 다른 느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