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에서 이상한 사람들을 만났다

영화감상평

'경주'에서 이상한 사람들을 만났다

S 맨발여행 3 986 0 0

7c234bf65b2d98dad01714be9d76ff59_1469285120_3734.jpg
 

박해일 신민아 주연의 <경주>를 본다. '주인공이 찌질해 보이는' 홍상수 영화 같은 분위기라는 건 아쉽다.

감독이 홍상수 아닌지 다시 확인했을 정도...담배 핀다고 라이터 빌려서는 돌려주는 걸 잊어버리고, 

음식값 내는 걸 잊고 그냥 나가려다 된통 혼나고, 여자 후배를 임신시켰지만 책임지지 않을 놈이란 인상만 남겼고...

에이, 모지리도 찌질한 놈...벽에 붙었던 춘화를 확인한다고 벽지를 긁어대던 모습에선 뜨악했다. 

남의 가게나 집에서 그러는 사람은 딱 질색인데... 

 

윤진서 배우가 <경주>에 캐스팅 되기 전, 장률 감독과 나눈 얘기를 배우의 블로그에서 읽었는데...

장률 감독이 먼저 여정의 역할을 권유했다. 여정이 어떤 사람이냐는 윤진서 배우의 물음에 '좀 이상한 애'라고 답을 했다. 

윤진서 씨가 '아, 이상한 애 좋아요' 그러니 장률 감독은 등장인물이 다 이상한 사람들이라고 덧붙였다. 영화를 봐도 모두 이상하긴 했다.

 

장률 감독 스스로 이제 상업영화를 찍어야겠다며 고른 영화가 <경주>인데, 관객으로 느끼기엔 상업영화와 정반대의 대척점 같은데, 

감독이 말한 '상업'의 의미가 마구 헷갈린다.

 

7c234bf65b2d98dad01714be9d76ff59_1469285160_5301.jpg
 

영화 <경주>에서 박 교수(백현진 扮)는 경주의 대학에서 근무한다. 최현 교수와 동등한 등급(?)의 학자임을 인정 받고, 

북경대 강의 자리를 얻을 연줄을 마련하려고 무리한 얘기를 이어간다. 그러나 최현 교수의 똥 같은 형이하학적 대답에 

그만 왈칵해서 감정을 내쏟는다. 상대에게서 꼬투리를 잡으면 돌변하는 요즘 교수들의 세속적이고 야릇한 분위기가 잘 나타나는 캐릭터이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신고
 
3 Comments
26 naiman  
어떤 분위기인지 알것 같네요....잘봤습니다.
S 맨발여행  
꼭 보세요. ㅋ
26 naiman  
네. 볼게요.홍상수 감독꺼 다 봤습니다...이상하게 지루하면서 다보게 되더라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