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말 무지 긴 제목의 한국엽기영화..

영화감상평

정말 무지 긴 제목의 한국엽기영화..

1 박준석 3 5241 4 0
음.. 정말 저는 영화 제목을 위의 제목란에 쓰고 싶었는데요..
정말이지 제목이 너무 길어여..
"대학로에서 매춘하다가 토막살해당한 여고생 아직 대학로에 있다" 가.. 제목임다...^^;
음.. 정말이지.. "언더"라는 이름이나.. "실험체"나.. "프로토타입"이나..
뭐.. 그런류의 부제를 달아주고 싶을 정도로 엄청난 실험영화라는게 제 생각입니다..
줄거리는.. 음........ 대학로에서 2만원, 3만원 짜리 가격으로 자신의 몸을 팔면서
꾸냥.. 흥청망청거리는 여학생을 모티브로 잡고 촬영을 한건데요..
보다가 보면.. 그것만은 아니다~! 라고 말을 하면서.. 새로운 전개를 보여주는데..
뭐라 말하기 힘드네요.. 그렇지만..
엽기와.. 풍자와..독설과.. 해학이 있는 영화더군요.....

음.. 가장 엽기적인 부분은... 음... 재봉틀장면과.... 마지막 장면에서..
성역활의 전도랄까.. 하는.. 이 두 장면이 가장 엽기스럽습니다....

모르겠습니다, 이 영화가 극장에서 상영을 했었었는지..  저는 이걸 비됴집에서
빌려다가 오늘 이렇게 보는건데... 그런데로 괜찮더군요...
좀 정신이 없따.. 싶슴다. 그렇지만, 우리나라 실험영화의 현주소를 보여주는 영화가
될수 있지 않는가.. 싶군요...

주의 하실것은, 만약 비됴를 빌려보신다면, 영화가 끝나고 스텝진의 자막이 올라가도
절때.. 끄지 마시고.. 계속 틀어놓으세요.. 엽기영상2가 나옵니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신고
 
3 Comments
G Rock  
아직두 대학로에 있습니까? 그 여고생?...ㅎㅎㅎ
1 박준석  
있더군요.... ㅎ ㅎ ㅎ ㅎ
1 김록훈  
엉 그런 여고생이 있단 말이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