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판도라에서 정청래 전의원이 한말을 듣고 깨달은것이 있습니다

6 aircon 2 326 1 0
한국에서 살면서 절대 모나게 살면 안된다는 겁니다.

그것이 옳든 그르든 필요이상 과격하거나 거친 언행, 솔직한 표현 같은건 절대 해선 안된다는걸 절실히 깨닫게 됩니다.

진짜 깜짝 놀랬습니다.

한국에서 살면서 절대 속내를 보이면 안된다는 자기 검열은 독재정권하에서만 해당되는것이 아니라는 생각이 강하게 들더군요.

정청래 의원같이 양심적이라고 봤던 인물 입에서 나온 말을 듣고 진짜 충격이 컸습니다.

그냥 도와주기 싫었다는 말을 듣는 순간 뒷골이 서늘하더군요.

이래서 사람들은 가면을 쓰는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진짜 깜짝 놀랬습니다.

그리고 공지영이 왜 그런 행동을 하는지 이제 확실히 이해가 갔습니다.

자신들속에 그런 천박한 자가 끼는것이 싫었던겁니다.

공지영 언행을 보면서 관심을 끌려고 그런다기보다는 뭔가 다른 본질적인 이유가 있을거다라고 계속 생각했는데

정청래 전의원 말을 듣는 순간 이 의문도 바로 풀려버렸습니다.

그런데 인간의 행동엔 모순이 따른다지만 이런 식의 인간구분은 자신이 추구했던 가치와 상반되는건 아닐까요.

예전에 전여옥이 노무현 대통령 학력 운운하는걸 들으면서 황당했던 기억이 오버랩이 돼서 쓴웃음이 납니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신고
2 Comments
M 再會  
다 그렇지는 않고요...
나이들면서 심해지기는 한것 같습니다.
그리고 애간하면 대부분 둥글 둥글해지더라고요..
개중에는 절대 변하지 않는 사람도 있지만
5 처음느낌처럼  
정청래가 원래 그리 올곧은 소신의 소유자가 아닙니다! 잘나가는 주류에 딱 붙어 지 정치적 이익 쫒아가는 정치인일뿐인데 그동안 유머감각 있다고 김어준이 푸쉬를 많이 해줘서 이미지가 좋아진거일뿐, 민주당내에서 별다른 존재감없는 사람입니다.일례로 김종인 비대위원장 시절때 옆에 바짝 붙어 열심히 춤추던게 떠오르네요 ㅋ 글고 이재명은 민주당내에서 너무 빨리 크려해서 욕을 먹는겁니다. 구성원 대부분이 동의할수 있는 수준내에서 정치적 행보를 해나아가야 하는데 촛불집회때 바짝 인기로 대선 출마까지 하는거보고 뒤에서 많은 사람들이 욕했던데다 터지는 사건들이 너무 선정적이라 누구하나 편들어주기 애매한 수준인거지요! 그렇다고 해도 필요이상으로 이재명을 물고뜯는 민주당내 분파주의자(공지영이나 이정렬같은)관종들 보면 짜증도 나고 보기에도 불편하더군요!
암튼 이재명은 이번 위기를 어떻게 수습해나가는가에 따라 진정한 지도자감인지 아님 대중들 귀만 만족시키는 포퓰리스트 리더인지가 판가름날거 같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