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환자 상태가 갑자기 나빠지는 것을 보기 싫었고, 내가 근무할 때 죽으면 유족에게 설명하는 것이 귀찮았기 때문

M 再會 4 165 1 0

요코하마 병원서 지난해 48명 사망..용의자, "20여명에 범행" 진술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2년 전 일본의 한 병원에서 발생한 입원환자들의 잇따른 사망이 그 병원 간호사에 의한 살해사건으로 밝혀져 충격을 주고 있다.

2016년 9월 도쿄 인근 가나가와(神奈川)현 요코하마(橫浜)시의 한 병원에서는 3개월간 48명이 잇따라 사망하는 사건......

http://v.media.daum.net/v/20180708100907791 

​후덜덜 하네요.. 이정도면 사이코패스....   

본인 근무할때 죽으면 귀찮아서 죽였답니다. 완전 상상초월 엽기네요...  

이런 넘들도 본인 죽는 것은 두렵겠죠..?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신고
4 Comments
20 Hsbum  
얼마전 나온 유럽 영화였나 비슷한 내용이 있었죠?
의료진의 연쇄 살인(?) 비슷한 일은 종종 있는 것 같습니다.
한국에서도 가능한 사건 같네요.
의료인의 범죄는 제대로 처벌하지 못하는 나라이니...
저런 인간들을 보면... 성악설이란게 맞는 소리 같습니다!
사람이 사람같아야 사람일텐데....
링거액 고무 패킹에 구멍을 뚫어 '약물'을 주입했다죠...
정상인 틈에 섞여 있는 비정상인들 무서워요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