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간혹 블루레이, 디비디 자막이 엉성하거나 읽기 빠듯한 이유

23 cliche 9 775 0 0

http://dvdprime.donga.com/g2/bbs/board.php?bo_table=netflix&wr_id=4854&page=2 

 

* 링크 참조

 

보통 국내에서 활동하는 번역가의 자막들은 극장에 이어 VOD까지 그대로 통용되곤 하는데 

 

예외적으로 블루레이, 디비디에만 실리는 자막일 경우 이따금씩 이런 경우가 있다고 하죠.

 

메이저 스튜디오 영화들도 예외는 아닌데

 

이를 테면 어바웃 타임, 인턴, 히트(마이클 만, 블루레이), 가라 아이야 가라 등이 그렇습니다.

 

극장용 자막은 가독성 고려해서 적당히 의역을 하거나 말수를 줄여서 최대한 관객이 영화를 따라가는 데 지장이 없도록 하지만

 

그럴 능력이 안 되는 파트타임 번역가들은 오로지 번역하는 데만 급급해

 

번역량이 산더미처럼 불어난다는 이야기입니다.

 

 

* 3줄 요약

- 계약 관계에 따라 새로 번역되는 블루레이(디비디) 자막의 경우, 현지 스튜디오가 고용한 번역업체의 자막에 의존한다.

- 현지 번역업체의 한국어 번역가들은 대개 전문 번역가가 아닌 파트타임 유학생인 경우가 많다.

- 그래서 극장 자막에 비해 가독성이 떨어지며 번역 수준 역시 전문적이지 못하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신고
9 Comments
29 써니04™  
그럼 극장 자막의 퀄리티가 좋은 경우가 대부분이라는 말씀이시군요.
혹시 VOD서비스로 제공되는 자막과 블루레이(DVD) 자막과는 또 다른 거죠?
예를들어 <인턴>의 경우에는 특정 부분이긴 하지만 (전체적인 비교는 안 해봤어요.)
개인적으로 VOD쪽이 더 좋았거든요.
23 cliche  
크게 극장과 2차 시장(VOD, 블루레이)까지 모두 통용되는 경우와
그렇지 않은 경우입니다.

인턴 자막은 제가 확인해본 바 극장판과 블루레이(VOD와 동일) 자막이 있고, 항공사쪽 자막이 존재하는데
항공사나 TV 판권은 또 별개의 시장이라 새로 번역한다고 보심 되겠네요.

편차는 있겠습니다만 극장 자막이 그나마 감상하는 데 가장 수월하다는 생각입니다.
극히 일부지만 극장에서 모자란 부분을 보완해서 내놓은 경우도 있고요.
S 맨발여행  
페북에 자주 글 올리는 모 번역가의 경우 극장판 자막에서 미흡한 게 있으면
블루레이 자막을 만들 때 고친다고 합니다. 그 분에게 의뢰가 들어가지 않은 경우는
어떤 부분을 어떻게 하라고 가능한 일러준다고 하네요.
6 막된장  
다른 언어는 제 능력 밖이니 열외하고, 영어권 영화들 한국내 개봉하여 보러가보면
자막이 기가막혀가 솔직히 90% 이상인듯합니다.
그리고 그 대부분이 발번역에 황당한 없는 얘기들로 영화 내용을 산으로 바다로 보내는것도 많이 봤습니다.
제법 심각해요 이거 ㅡ ㅡ;
제가 디비디, 블루레이로 소장하고 싶은 영화들 자막을 직접 만들거나 아니면
다른 분들이 만든 자막을 영문자막을 토대로 다시 편집하고 수정해서 소스에 추가편집해 보관하는 이유입니다...
14 실룩이  
자막없이 보는 이들이 정말 부럽지만 그럴 능력이 못되니 자막을 보는데
의미전달을 최대한 쉽고 짧게 해주는 그런 자막이 좋겠죠.자막을 보다 보면
사실 화면에 집중하기 쉽지 않죠.막된장 님의 활약을 기대해 보겠습니다.
6 막된장  
이젠 나이도 좀 들고, 직장생활하며 시간도 많이 안나고 하다보니 맘처럼 열외로 무얼 하기가 좀 힘들어요.
솔직히 게을러진게 가장 큰 이유지만요.. ㅠ ㅠ.
시빌워 자막 만든것도 한 10년만에 한거라서..ㅋ~
만들면서도 내가 참 구버전이 되버렸구나 하고 느끼기도 해서 자못 슬프기도 하더라는.. ㅎㅎ
S 맨발여행  
제 경우는 자막이 있어야 한국영화를 볼 정도의 청력인데요.
한국영화 자막 중에서 최악은 <열정 같은 소리하고 있네>입니다.
대사가 두 줄이라면 첫줄만 들어간 식입니다.

배우들이 대본과 달리 애드립을 한 경우도 많고, 정재영 씨 대사는 특히 심했죠.
대사 속도도 아주 빠르고 양도 많구요.
궁금하신 분들은 그 영화를 자막으로 한번 보세요. 엉망입니다.

특히 심장 약한 사람들은 ->
특히 심장 약한 사람들은 청심환 하나씩
들고 다니는 게 신상에 좋을 거야.
 
저런 식으로 섭 자막에는 대사의 앞 부분만 넣은 것이 많습니다.
S 나무꾼선배  
그렇군요. 번역 자체도 어렵겠지만 그걸 상품화하는 과정도 쉽지는 않은 듯...
14 실룩이  
이곳 씨네스트에서 섭변환자막 또는 직접제작해서 업해주시는 분들... 그리고 싱크수정해주시는 분들의 공유정신에 감사와 존경의 마음을 전합니다.
요즘 베어맨 님 안보이시니 어찌 된 일인지 모르겠네요. cliche님! 항상 건강하시고 즐거운 주말되시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