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59년으로의 여행

영화이야기

1959년으로의 여행

S 암수 15 318 0 0

영화의 전당에서 하는군요...참고하세요...11.16~20   / 26~12.5


1. 북북서로 진로를 돌려라   - 너무 유명하죠

2. 400번의 구타  - 말이 필요없죠

3. 슬픔은 그대 가슴에  - 더글라스 서크표 멜로의 정석

4. 강박충동  - 리처드 플레이셔의 숨은 걸작(유독 숨은 걸작이 많은 감독). 오손웰스옹 출현.존재감 뿜뿜

5. 히로시마 내사랑 - 너무 유명해서 설명생략

6. 무법자의 날 - 몇달전 엄마님이 올리신 작품

7. 소매치기 - 역시 유명해서 설명패스

8. 안녕하세요 - 오즈의 보기드문 아동영화

9. 사랑과 희망의 거리 - 오시마 나기사의 60년대 폭발직전의 영화

10. 아푸의 세계 - 존경합니다 레이감독님

11. 로베레 장군  - 로셀리니의 걸작

12. 사촌들 - 샤브롤이 빠지면 섭하죠

13. 나자린 - 브뉘엘의 멕시코작품..뭐 역시 걸작

14. 풀밭위의 오찬 - 얼마전 카트먼님이 올리셨죠

15. 형사 - 제르미감독 북치고 장구치고


이상 간략 코멘트였습니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신고
 
15 Comments
20 nonorhc  
하.. 한창 바쁠 때 저런 기획전을 하네요
12 리시츠키  
흐흐,,,,, 영화의 전당에서, 저희 시네스트 리스트를 많이 참조하나봅니다~ㅎㅎ
리처드 플레이셔를 <코난>과 <레드 소냐>의 감독으로만 기억하는 사람들이 있던데 사실 엄청난 감독이죠.
<보스톤 교살자>, <소일렌트 그린>, <스파이크 갱>, <마피아 혈전 , <만딩고> 같은 작품들은 하나 같이 걸작이었습니다.
정말 제대로 평가 받아야 할 감독이라고 생각됩니다.
S 암수  
로저코먼과 함께 B급영화의 거장이라고들 흔히 말하죠......그의 작품을 쭉 훑어보면 대단한 감독이란걸 대번에 알수 있습니다..그런데 작품은 유명한데 감독이름은 알려지지 않은 모호한 감독이기도 하죠....

그의 영화중 특수효과를 사용한 모험 활극 영화는 트레이드마크로 작품들도 대단히 유명합니다..
50년대의 <해저2만리><바이킹> -커크옹이 열연했죠... 60년대의 <바디캡슐>80년대의 코난2, 레드소냐 등등이죠......

그런데 그의 걸작들은 잘알려지지 않은 작품들...그래서 숨겨진 걸작이라고 했는데...범죄와 연계된 인간의 도덕적 불안과 정신분석을 아주 세밀하게 연출한 작품들이 엄지척입니다...
<강박충동> <보스턴 교살자 -하스미 시게이코 평론가가 입에 침이 마르도록 아주 극찬한 작품입니다..한화면에 이중프레임구조는 혁신적입니다>

그외 하스미님이 위에 언급한 영화들외에 <라스트런> <바라바> <난폭한토요일> <도라도라도라> <재즈싱어> <마제스틱> 등도 중요작품입니다..
우스갯소리로 <만딩고>의 경우,...흑인 노예문제에 대한 깊은 고찰이 있는 걸작인데 우리나라에선 흑인노예가 백인마님을 범한다는 자극적 마케팅으로 에로영화로 둔갑한 적이 있습니다...
에로영화로 알고 영화를 본 관객들의 분노를 샀다는 이야기도 있습죠...
결론적으로 리처드 플레이셔 감독만 집중적으로 다뤄는 기회가 있엇음 합니다...어느 작품이든 보고나서 불만족한적이 한번도 없습니다...
제 개인적인 생각입니다만 리처드 플레이셔는 로저 코먼 보다 돈 시겔과 비교를 할만한 감독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제가 시네마테크 프로그래머라면 <돈 시겔 vs 리처드 플레이셔> 기획전 같은 걸 해보고 싶습니다.
꿈같은 소리죠^^
S 암수  
예전에 돈시겔 기획전할때 <돌파구> <라인업> 등 놓쳐서 지금도 아까워 하고 있습니다...
말나온김에 <돈시겔 vs 리처드 플레이셔 vs 사무엘 풀러> 전은 어떻습니까?
셋다 출생도 비슷하고(시겔, 풀러 1912년 동년배, 플레이셔 16년생), 감독데뷔(40년대) 전성기 및 영화감독 말년 시대까지 비슷....
작품 성향도 겹치는 부분이 제법 있어서 재밋을것 같은데...
혹시..........이런글을 프로그래머들이 보고 참고할수도 있으니...일단 질러봅니다 ^^
<돌파구> <라인업>은 정말 걸작이요. 특히 <라인업>은 혼자만 감춰서 보고 싶은 영화이지요.
 <돈시겔 vs 리처드 플레이셔 vs 사무엘 풀러>은 좋은 기획이네요. 줄여서 '리사돈 기획전' 어떤가요?^^
S 암수  
풀러 기획전도 예전에 했는데 <철모> <파크로우> 등 50년대 초반 걸작들을 놓쳐 많이 아쉬운 상태입니다..
<철모> <총검장착>은 한국전을 소재로 하기도 해서 무척 보고싶은뎅 ㅎㅎ
S umma55  
<라인업>은 제 번역 예정 목록에 '라인업' 되어 있습니다.
저도 리처드 플레이셔 이름이 나오면 왠지 믿고 보는 감독이었는데,
다시 필모그래피를 보니 미번역이 있다면 해보고 싶어네요.
The New.Centurions.1972 , The Narrow.Margin.1952, Mr. Majestyk (1974) 정도를 생각 중인데
이 중 DVD 출시작이 있는가요?
S 암수  
다 미발매작으로 알고 있습니다........<내로우 마진>은 네이버나 다음에도 안뜨는 숨겨진 걸작인데 엄마님의 레이다에 포착되었네용...
<마제스틱>은 찰슨브론슨 최전성기때라 dvd있을줄 알았는데 찾아보니 미발매네요...
7 Harrum  
마제스틱은 수입(한글 무자막)해서 파는 것 같습니다.
댓글내용 확인
S umma55  
넵, 감사합니다.
S 암수  
댓글내용 확인
S 암수  
기획전에 대한 설명이네요..참고하세요...

http://www.dureraum.org/bcc/mcontents/progView.do?rbsIdx=226&progCode=201911060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