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영화제에서 만난 이란 감독

영화이야기

부산영화제에서 만난 이란 감독

S umma55 35 457 0 0

어제 이란 영화 <디아파종>을 보고 나오는데

결말이 좀 애매한던 차에, 같이 나오는 사람들 중 이란 남자처럼 보이는 사람이 있길래 

"혹시 이란 사람이세요?"하니까 그렇다네요. 

(제가 이란 영화를 하도 많이 봐서 금방 알아봅니다^^)


그래서 영화 결말에 대해 이야기하면서 엘리베이터를 타고 내려왔는데, 

내게 카드를 주는데 보니까, 금요일에 보려는 영화더군요. 그 영화 감독님이었어요!!!! 


흥분, 또 흥분, 해가지고 이란 영화 이야기를 마구 나누고, 

수십년째 이란 영화 팬임을 밝히고 ㅋㅋ 

급기야는 사진 한 장 찍자고 하니까 흔쾌히 응해주더군요. 

이란 영화 좋아하는 사람 만나서 기쁘다고요. 훈남이었어요 ㅋㅋㅋㅋㅋㅋㅋ 눈이 먼 채로 집에 왔네요.

(남자 밝히긴.....ㅋㅋㅋ) 


말도 얼마나 자분자분 우아하게 하는지,

올해는 영화제 예산이 부족해서 영 운영이 별로라네요.

3년째 참가하고 있대요. 이 분 영화 너무너무 기대돼요. 

<디아파종>도 물론 좋았구요. 

장편 데뷰작이라는데 아주 잘 만들었어요.

(하기사 전 이란 영화라면 눈 감고도 봅니다만....^^)


이 감독님 영화는 <뮬라의 딸>입니다.


전 부산영화제에선 주로 이란, 인도 등 제3세계 영화를 봅니다.

감독이나 배우와의 시간에도 참석해서 질문도 하고 끝나면 사진도 찍고요.

오늘 아침 10시에 이 감독님의 영화 두 번째 상영이 있고 

물어보니 감독과의 시간이 있다는데, 

거기까지 찾아가면 스토킹 한다고 할까봐 금요일 5시 상영을 기다립니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신고

Author

Lv.17 S umma55  supporter(9등급)
53,828 (31.5%)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35 Comments
19 금옥  
많이 좋으셨겠네요~ ^^ 
S umma55  
넵!!!!^^
S nonorhc  
축하드립니다
마르게와 엄마도 보셨으려나 모르겠네요.
S umma55  
감사합니다^^
제가 본 게 몇 편 안 됩니다.
뭐... 뭔가... 멋있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