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옥에서 천국으로 - 자크 드미 감독의 (1963)

영화이야기

지옥에서 천국으로 - 자크 드미 감독의 <천사들의 해안>(1963)

12 하스미시계있고 5 260 0 0

아녜스 바르다가 올해 3월에 세상을 뜨자 여지저기서 추모전을 열었다.

부창부수라고 했던가 1990년에 먼저 세상을 떠난 자크 드미 감독의 회고전도 덩달아 열렸다.


이번에 자크 드미의 영화들을 다시 보면서 그의 최고 걸작이 <도심 속의 방>(1982)이라는데는 변함이 없다.

다만 다른 영화들에 비해 상대적으로 덜 언급되는 <천사들의 해안>(1963)을 스크린으로 본 것은 올해의 수확이었다.


 733919d034b931571baf7d4158e72dc3_1568869419_298.jpg

733919d034b931571baf7d4158e72dc3_1568869419_4028.jpg

733919d034b931571baf7d4158e72dc3_1568869419_5313.jpg

733919d034b931571baf7d4158e72dc3_1568869419_7452.jpg 


영화는 뜻밖에도 아름다운 아이리스 달리 쇼트와 함께 시작한다.

재키(잔느 모로)가 니스의 아름다운 해변을 천천히 걸어오면 (자동차에 실린) 카메라는 뒤로 빠지고 아이리스가 사라지면서 영화는 시작된다.

이 아이리스 효과가 운명에 갇힌 여자가 거기서 벗어나려는 느낌을 준다.


사실 자크 드미의 영화는 초기작 <롤라>(1961) 이후 인간을 짓누르고 있는 운명에서 벗어난 적이 없다.

자크 드미의 영화 중 대중적으로 가장 성공한 <쉘부르의 우산>(1964)은 비내리는 장면에서 시작해서 눈내리는 장면으로 끝나는 영화다.

하지만 영화 속 두 남녀는 정작 아무도 우산을 쓰지 않는다.

그들은 운명처럼 쏟아지는 비와 눈을 맞으며 담담하게 세상을 살아갈 뿐이다.


733919d034b931571baf7d4158e72dc3_1568870379_583.jpg

733919d034b931571baf7d4158e72dc3_1568870379_6992.jpg

733919d034b931571baf7d4158e72dc3_1568870379_8237.jpg

733919d034b931571baf7d4158e72dc3_1568870379_9281.jpg
 

<천사들의 해안>의 마지막은 떠나는 장을 쫓아 도박장을 뛰쳐나온 잔느를 보여준다.

운명의 도박을 그만 둔 재키는 장(클로드 만)을 껴안는다.  

마지막 장면은 도입부와 유사하게 카메라는 달리 아웃을 한다.

사랑과 도.박의 유사성과 차이점을 다룬 이 작품은 카메라의 지속적인 움직임으로 지옥에 빠진 여자가 어떻게 거기서 벗어나는지를 효과적으로 보여준다.


영화는 우연히 카.지노를 찾은 순진한 남자 장이 도.박 중독자인 재키와 사랑에 빠지는 이야기다.

도박 중독자인 재키와 달리 장은 친구의 꾀임에 빠져 카.지노를 찾게 되는 케이스다.

그래서 영화가 시작할 때 장과 그의 친구를 따로 찍다가 점점 도.박에 빠져들면서 두 사람의 투 쇼트가 많아지는 것도 인상적이다.

두 사람을 나란히 놓음으로써 장은 그의 친구처럼 노름꾼이 된 것을 효과적으로 표현해낸다.


733919d034b931571baf7d4158e72dc3_1568870586_5641.jpg

733919d034b931571baf7d4158e72dc3_1568870586_6865.jpg

733919d034b931571baf7d4158e72dc3_1568870586_8101.jpg

733919d034b931571baf7d4158e72dc3_1568870586_939.jpg
 

장이 혼자서 카.지노를 찾아가는 장면을 보자.

도박장 입구의 거울에 장의 모습이 비친다.

마치 이것은 그의 자아가 분리되어 통제력을 상실할 것 같은 아찔한 장면이다.


733919d034b931571baf7d4158e72dc3_1568870672_0787.jpg

733919d034b931571baf7d4158e72dc3_1568870672_2021.jpg

733919d034b931571baf7d4158e72dc3_1568870672_3787.jpg

733919d034b931571baf7d4158e72dc3_1568870672_5261.jpg
 

같은 장면이 재키가 도박장을 탈출하는 장면에 반복된다.

하지만 이번에는 거꾸로다. 

카지.노를 뛰쳐나간 장을 쫓아 거울 저 끝 쪽부터 재키가 달려올 때, 거울에 비친 그녀의 이미지들이 분리되었다가 다시 결합되는 느낌을 준다.

마치 지옥에 빠진 도스토예프스키적 인물들의 수난극을 그린 이 영화는 꼭 봐야할 걸작이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신고
 
5 Comments
S 암수  
저는 이번 기획전에 1) 일정도 안맞고 2) 낯선 작품이며 3) 오직 오랫동안 보고싶었던 도심속의 방에 꽂혀 있어 이작품은 간과하고 패스햇네요...
걸작이라고 하시니 아까운 기분이 드네요...
도심속의 방은 저또한 드미 최고작이란 생각을 품고 영화관을 나왔습니다...
통상적인 뮤지컬의 관념을 깨는 비관적인 현실직시, 사회비판, 새드 뮤지컬이더군요..
과연 카이에 드 시네마가 그해의 영화 넘버원으로 손꼽을만한 드미의 숨겨진 걸작이었습니다..
<도심 속의 방>을 5년전에 처음 보고 나오면서 흥분된 감정을 억누르고자 밤길을 무작정 달렸습니다.
그러지 않고서는 감정을 주체할 수 없었습니다.
12 o지온o  
이번 글도 잘 읽었습니다.

도박이라는 소재 때문에 조금 취향이 아니긴 해요. ㅋㅋ
18 자막맨  
좋은 글 감사합니다
늘 고전영화를 소개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꾸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