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tional Board of Review: Top Ten Films [2010s]

영화이야기

National Board of Review: Top Ten Films [2010s]

12 리시츠키 7 615 0 0

National Board of Review: Top Ten Films
    † = Winner of the Academy Award for Best Picture
    ‡ = Nominated for the Academy Award for Best Picture


    2010: (in alphabetical order, except for 1)
        The Social Network ‡
        Another Year
        The Fighter ‡
        Hereafter
        Inception ‡
        The King's Speech †
        Shutter Island
        The Town
        Toy Story 3 ‡
        True Grit ‡
        Winter's Bone ‡

    2011: (in alphabetical order, except for 1)
        Hugo ‡
        The Artist †
        The Descendants ‡
        Drive
        The Girl with the Dragon Tattoo
        Harry Potter and the Deathly Hallows – Part 2
        The Ides of March
        J. Edgar
        The Tree of Life ‡
        War Horse ‡

    2012: (in alphabetical order, except for 1)
        Zero Dark Thirty ‡
        Argo †
        Beasts of the Southern Wild ‡
        Django Unchained ‡
        Les Misérables ‡
        Lincoln ‡
        Looper
        The Perks of Being a Wallflower
        Promised Land
        Silver Linings Playbook ‡

    2013: (in alphabetical order, except for 1)
        Her ‡
        12 Years a Slave †
        Fruitvale Station
        Gravity ‡
        Inside Llewyn Davis
        Lone Survivor
        Nebraska ‡
        Prisoners
        Saving Mr. Banks
        The Secret Life of Walter Mitty
        The Wolf of Wall Street ‡

    2014: (in alphabetical order, except for 1)
        A Most Violent Year
        American Sniper ‡
        Birdman †
        Boyhood ‡
        Fury
        Gone Girl
        The Imitation Game ‡
        Inherent Vice
        The LEGO Movie
        Nightcrawler
        Unbroken

    2015: (in alphabetical order, except for 1)
        Mad Max: Fury Road ‡
        Bridge of Spies ‡
        Creed
        The Hateful Eight
        Inside Out
        The Martian ‡
        Room ‡
        Sicario
        Spotlight †
        Straight Outta Compton

    2016: (in alphabetical order, except for 1)
        Manchester by the Sea ‡
        Arrival ‡
        Hacksaw Ridge ‡
        Hail, Caesar!
        Hell or High Water ‡
        Hidden Figures ‡
        La La Land ‡
        Moonlight †
        Patriots Day
        Silence
        Sully

    2017: (in alphabetical order, except for 1)
        The Post ‡
        Baby Driver
        Call Me by Your Name ‡
        The Disaster Artist
        Downsizing
        Dunkirk ‡
        The Florida Project
        Get Out ‡
        Lady Bird ‡
        Logan
        Phantom Thread ‡

    2018: (in alphabetical order, except for 1)
        Green Book †
        The Ballad of Buster Scruggs
        Black Panther ‡
        Can You Ever Forgive Me?
        Eighth Grade
        First Reformed
        If Beale Street Could Talk
        Mary Poppins Returns
        A Quiet Place
        Roma ‡
        A Star Is Born ‡

===========================================================================


출처:
https://en.wikipedia.org/wiki/National_Board_of_Review:_Top_Ten_Films#2010s

위 2010-2017 리스트 중, 개인적으로 최고작은,
(2018년영화는 본게 거의 없네요)
       1.Inside Llewyn Davis
       2.Drive
       3.Baby Driver

        4.Get Out
        5.Mad Max: Fury Road
        6.Inherent Vice
        7.True Grit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신고
 
7 Comments
8 Harrum  
오블리비언이 없군요.
(나만 재미있게 봤나 봐..)
쓰리 빌보드가 없군요.
(그 감칠맛나는 연기 대향연을 무시하다니..)
12 리시츠키  
<쓰리빌보드>
프란시스 맥도먼드 저역시 정말 좋아하는 배우이고,
여러 영화제에서 호평을 받은 작품이지만,
개인적으로 영화는 저는 정말 별로였네요.

<오블리비언>은
한번 도전해보겠습니다~~
8 Harrum  
ㅎㅎ 괜히 시간만 허비하실 수도.
남들이 재미없다던 프로메테우스와 엘리시움을 괜찮게 본 취향이라서...

쓰리 빌보드는 스토리만 조금 더 다듬었다며 좋았을 것 같아요..
조연들 연기도 나름 좋았는데. 샘 락웰에 반하게 된 영화네요. (찌질한 군상 표현이 전문인듯)
두 번까지 봤는데 그 다음부터 지루해서 보지 못하겠더군요.

13 o지온o  
2000~2009년도도 그렇고
년마다 두 편 정도씩 밖에는 본 영화가 없습니다.
그래서 나름 검색을 해봤지만,
취향인 듯 싶은 작품은 없는 것으로 봐서
자신의 취향이 주류 쪽은 아니라는 것을 살짝 느끼게 되는 게시물. ㅋㅋㅋㅋ
12 리시츠키  
주류든 비주류든,
영화는 거의 취향의 매체이니까요.
걍 재미로 봐주세욧!!ㅎㅎ

그나저나 미야자키하야오 애니는 엄청난 주류에요!!! ㅋㅋㅋ
20 nonorhc  
2014년에 22 점프 스트리트가 없네요
정말 재밌게 본 영화인데 말이죠
12 리시츠키  
남의 영화 리스트 구경하는게 원래 재밌잖아요.
요 리스트 뽑은 애덜은, 아카데미 작품상 노미네이트 뭐 그런 관점에서 선정한거 같더라구요.
다른곳에서, <22 점프 스트리트>같은 경우는 재미는 물론 평가도 상당히 높더라구요.

뭐 누군가에게 어떤 영화는 베스트리스트이고, 누군가에게 워스트리스트겠죠.
제 경우 이들이 뽑은 21세기 미국영화리스트는 거의 워스트리스트에 가깝거나 soso리스트이고,
특히 놀란의 <다크나이트>와 <덩케르케>, 스필버그의 <인공지능>과 <뭔헨>, 스파이크 존즈 <그녀>, 마크웹의 <500썸머> 같은 영화들은
제겐 정말 이해불가의 감성불가의 워스트리스트이자 과대평가리스트의 대표적인 사례라고 봅니다.

뭐 재미로 보면 될거같아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