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이야기

기괴하고 불편한 공상 스플라이스 (Splice, 2009)

M 再會 2 499 0 0
58fc3572670cc7747ae8693ba914067c_1532582397_3771.jpg 

58fc3572670cc7747ae8693ba914067c_1532582397_4958.jpg

 

신의 영역에 도전한 금기의 실험!

전도 유명한 과학자 커플 ‘클라이브’(애드리안 브로디)와 ‘엘사’(사라 폴리)는 난치병 치료용 단백질을 만드는 연구를 진행하던 중, 조류, 어류, 파충류, 갑각류 등의 다종(多種) DNA 결합체인 ‘프레드’ 와 ‘진저’를 탄생시켜 동물용 의약 단백질 생산을 가능케 한다. 
실험을 거듭하면서 유전자 재조합 기술은 발전하고, 다종 DNA 결합체와 인간 유전자의 결합이 가능한 수준에 이르자 과학계와 의학계에 놀라움을 선사하고 싶었던 두 커플은 위험한 실험을 시도한다. 





한여름 더위에 무료할때 기괴하고 불편한 공포(?) 영화 스플라이스로.... ?

더 플라이같은 영화라고 봐야 하나요...

어째든 볼만한 영화가 없어 빈둥거릴때 볼만한 영화 압니다.

호불호 확갈리는 영화라서 뭐 좋다 나쁘다 말하기는.. 좀 그렇고 

직접 보시고 평가해보심이...

간만에 추천 비디오 한편 올려봅니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신고
2 Comments
13 어떻게  
예전에 보려다 평이 안좋아서 안봤는데 호불호가 있는 영환가 보군요.
다시 한번 찾아봐야겠네요.
S 맨발여행  
예고편을 보니까 예전에 봤던 기억이 납니다.
제게는 괜찮았습니다.